일반 >농구

'박정현-마레이 더블더블' LG, 2연패 탈출.. SK전 4연패 끝
등록 : 2021.11.20

[사진]KBL 제공

[OSEN=강필주 기자] '꼴찌' 창원 LG가 '선두' 서울 SK를 꺾고 웃었다.

LG는 20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서울 SK와 2라운드 경기에서 85-73으로 승리했다. 이재도(16점)를 비롯해 아셈 마레이(15점 14리바운드)와 박정현(13점 10리바운드)이 나란히 더블더블을 올렸다. 이관희도 10점으로 힘을 보탰다. 

이로써 2연패에 탈출한 최하위는 LG는 4승 11패가 됐다. 특히 LG는 2020년 12월 13일 창원에서 승리한 후 최근 4경기에서 한 번도 이기지 못했던 SK를 상대로 승리, 길었던 SK전 연패 늪에서도 벗어났다.

3연승을 노렸던 SK는 LG의 일격에 10승 5패를 기록해 수원 KT와 선두 자리를 나눠 갖게 됐다.

조성원 감독이 이끄는 홈팀 LG는 이재도, 이관희, 강병현, 박정현, 아셈 마레이로 선발진을 꾸렸고 전희철 감독의 SK는 최원혁, 김선형, 안영준, 최부경, 자밀 워니로 베스트 5를 구성했다.

LG가 전반을 36-30으로 압도했다. 1쿼터 초반 2-7까지 밀렸던 LG는 이재도의 마레이의 공격이 성공하면서 8-7로 승부를 뒤집었다. 그리고 이승우, 변기훈의 연속 3점포로 1쿼터를 24-13으로 가졌다. 2쿼터 들어 워니, 안영준, 최준용의 공격이 성공하면서 점수차를 좁혔다. 

[사진]KBL 제공

하지만 3쿼터에 다시 LG가 힘을 냈다. 이재도, 박정현의 외곽포가 성공했고 이관희 마레이가 뒤를 받치면서 59-48까지 점수는 벌어졌다. 승기를 잡은 LG는 이재도, 이관희, 서민수의 3점포와 마레이의 적극적인 리바운드 쟁탈전으로 SK에 좀처럼 틈을 내주지 않았다. 

SK는 안영준, 이현석의 외곽포로 응수에 나섰지만 벌어진 간격을 좁히는 데 실패했다. SK는 안영준(19점 5리바운드), 최준용(17점 5리바운드), 자밀 워니(14점 15리바운드 7어시스트)가 활약했다. 하지만 김선형(5점 5어시스트)과 허일영(1점 4리바운드)이 상대적으로 저조했던 것이 아쉬움으로 남았다. /letmeou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