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대구에서 꽃다발 받은 ‘레전드’ 김병철 코치, 한국가스공사 품격 빛나다 [오!쎈 대구]
등록 : 2021.11.17

[OSEN=대구, 서정환 기자] ‘레전드’ 김병철 코치가 대구에서 큰 예우를 받았다.

대구 한국가스공사는 17일 대구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된 ‘2021-22 정관장 프로농구 2라운드’에서 고양 오리온을 88-79로 이겼다. 나란히 8승 7패가 된 두 팀은 공동 4위에 등극했다.

지난 2011년 연고지 대구를 떠나 고양으로 옮긴 오리온이 무려 3,897일 만에 대구를 다시 찾았다. 오리온은 대구를 떠나는 과정에서 지역팬들에게 큰 상처를 남겼다. 떠난 오리온 역시 마음이 편치 않다. 오리온 관계자들 사이에서 “대구에 가면 큰일이 나는 것 아니냐”는 걱정도 있었다.

기우였다. 대구팬들의 오리온에 대한 상처는 많이 아물었다. 새로 생긴 한국가스공사에 대한 기대감이 더 컸다. 경기시작을 80분 정도 앞두고 오리온 버스가 대구실내체육관 주차장에 들어섰다. 선수단을 기다린 팬들이 있었지만 불상사는 전혀 없었다.

일부 팬들은 대구시절 오리온에서 뛴 김강선에게 선물을 주고 오용준에게 인사하는 등 반가움을 표했다. 대구에 우승을 안긴 오리온 레전드 김병철 코치에게 “코치님 환영합니다”라는 환호성도 들렸다.

경기를 앞두고 한국가스공사는 오리온의 김병철 코치, 윤지광 코치, 김강선, 오용준에게 꽃다발을 선물하는 의미 있는 시간도 가졌다. 연고개념이 확실한 NBA에서나 볼 수 있는 장면이었다. 김병철 코치도 2002년 통합우승을 이룬 대구실내체육관에 오랜만에 입성해 만감이 교차한 표정을 지었다.

이벤트도 센스가 넘쳤다. 한국가스공사는 오리온시절 유니폼을 가져온 팬들에게 한국가스공사 새유니폼을 바꿔주는 행사도 했다. 일부 골수팬들이 10년 전 유니폼을 들고 와서 정말로 한국가스공사 유니폼을 가져갔다. 오리온 유니폼을 가져온 대구팬들은 “10년 전만 해도 오리온에 대한 서운함이 컸다. 이제 미련없이 오리온을 잊고 가스공사를 응원하려 한다”고 전했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대구=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