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2연승' SK 전희철 감독, ''진지하고 신중한 농구 펼치자고 강조'' [잠실톡톡]
등록 : 2021.10.11

[OSEN=잠실학생체, 민경훈 기자]

[OSEN=잠실학생체육관, 우충원 기자] "밝고 활기차지만 진지하고 신중한 농구 펼치고 있다". 

서울 SK는 11일 서울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서울 삼성과 ‘S더비’서 87-73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SK는 2연승을 내달렸다. 최준용이 22점-8리바운드, 자밀 워니가 20점-9리바운드를 기록하며 공격을 이끌었고 김선형도 20점-7어시스트를 뽑아냈다. 

SK 전희철 감독은 "경기 초반 심판 판정과 여러가지 문제 때문에 선수들이 신경을 썼다. 3쿼터서 경기에 집중하면서 승기를 잡았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전 감독은 "최원혁과 오재현을 비롯해 수비적으로 상대 주력 선수들을 잘 막아내자고 강조했다. 공격 로테이션도 3쿼터에 집중했다. 둘은 경기 초반부터 강력한 수비를 펼쳐서 체력을 빼앗고 경기를 펼치는 것을 만들었다. 앞으로 상대가 대응 작전을 갖고 온다면 다른 방법도 찾을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안영준에 대해 전 감독은 "올 시즌 기대가 높았는데 오늘 경기서는 기대만큼 보이지 않았다. 본인도 그 상황에 대해 잘 알고 있다. 상대의 집중견제가 나올 수 있기 때문에 잘 이겨냈으면 좋겠다"라고 설명했다. 또 "최부경이 경기를 잘 풀어줬다. 지난 시즌에는 멈칫하는 모습도 보였지만 올 시즌에는 달랐다. 지난 오리온 경기서 좋은 출발을 펼쳤고 이어지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한편 전희철 감독은 "최준용에게만 특별히 강조하는 것은 아니다. 모든 선수들에게 밝게 하는 농구를 원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활기차게 밝은 농구는 펼치지만 진지하고 신중한 농구를 펼쳐야 한다. 최준용에게는 그런 부분을 강조했다. 본인 스스로 잘 알고 있는 상황이다. 그런 부분에 대해 달라지겠다는 이야기를 했다. 다른 선수들도 마찬가지다"라고 말했다.    /10bird@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