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3점슛 커리에게 배웠어요'' NBA 골스출신 스펠맨이 본 커리와 전성현은? [오!쎈 안양]
등록 : 2021.10.10

[OSEN=안양, 서정환 기자] NBA출신 오마리 스펠맨(24, KGC)은 역시 달랐다. 

안양 KGC인삼공사는 9일 안양체육관에서 개최된 ‘2021-22 정관장 프로농구 1라운드’에서 전주 KCC이지스를 85-76으로 이기고 첫 승을 신고했다. KGC는 2연패를 위한 첫 단추를 잘 꿰었다. 

지난 시즌 KBL은 ‘설교수’ 자레드 설린저가 지배했다. 설린저의 대활약을 앞세운 KGC는 플레이오프에서 전무후무한 10연승 무패우승을 달성했다. KGC와 재계약이 불발된 설린저는 미국으로 돌아갔다. 

설린저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KGC는 NBA 골든스테이트에서 뛰었던 스펠맨을 영입했다. 206cm의 장신에 외곽슛까지 가능한 전천후 빅맨이다. 스펠맨은 데뷔전부터 23점, 9리바운드를 몰아쳤다. 

그는 특히 엄청난 탄력을 바탕으로 한 덩크슛과 블록슛은 물론이고 스텝백 3점슛까지 구사했다. 그 정도 덩치에 드리블과 3점슛까지 자유자재로 쏘는 선수는 없었다. 스펠맨은 3점슛 11개를 쏴서 5개를 림에 꽂았다. 

경기 후 김승기 감독은 “스펠맨이 첫 날부터 해주니 나도 기분이 좋다. 지난 시즌 설린저와 함께 영입을 고민했던 선수다. 공격적으로 3점슛을 쏘는 것에 대해서도 OK를 해줬다”며 웃었다. 

KBL 최고슈터 전성현도 놀랐다. 전성현은 “골밑에서 너무 든든하다. 블락이나 버티는 수비, 리바운드도 좋다. 다 뚫려도 막아줘 듬직하다. 우리가 외곽플레이를 자주하는 팀인데 (스펠맨이) 3점슛까지 있고 돌파도 장난 아니다. 덩크도 한다. 조심스럽게 올 시즌 최고 외인이 될 것 같다”고 호평했다. 

경기 후 스펠맨은 “오늘 쉬운 기회를 많이 놓쳤다. 더 잘할 수 있었다. 어떤 때는 내가 패스를 했어야 했다. 공격적으로 뛰려고 했다. 시즌을 치르면서 더 잘하겠다”며 웃었다. 

3점슛을 커리에게 배웠냐고 물으니 스펠맨은 “그렇다. 커리가 연습 때 3점슛을 단 하나도 놓치지 않는 것을 봤다. 아주 인상적이었다”며 엄지척을 했다. 

스펠맨에게 전성현이 KBL 최고슈터라며 스테판 커리 및 클레이 탐슨과 비교를 부탁했다. 스펠맨은 “전성현은 그냥 좋은 슈터”라고 답했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안양=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