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3Q 연속 블록슛' 오세근, ''정규리그 심리불안 이겨내고 자신감 찾았다'' [전주톡톡]
등록 : 2021.05.03

[OSEN=전주, 곽영래 기자]

[OSEN=전주, 우충원 기자] "정규리그 심리적 불안 이겨내고 자신감 찾았다". 

안양 KGC는 3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1차전서 전주 KCC에 98-79로 승리했다. 

귀중한 1차전을 승리로 기록한 KGC는 외국인 선수 제러드 설린저가 18점-14리바운드-7어시스트로 크게 활약했다. 또 오세근(16점-4리바운드), 이재도(16점-5어시스트-3스틸) 등 국내선수들의 활약이 더해지며 쉽게 승리했다. 

오새근은 경기 후 "수비가 정말 잘됐다. 3쿼터까지 수비가 안정되면서 득점도 쉽게 이뤄졌다. 다행이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후배들에게 특별한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 4강 플레이오프처럼 경기를 하면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선수들애게 특별히 해줄 말이 없었다"라고 말했다. 

송교창과 매치업에 대해 "설린저와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 외곽을 내주더라도 골밑을 막자고 이야기 했다. 실점을 내줬지만 큰 문제는 없었다"면서 "체력적으로 큰 어려움은 없다. 공격 리바운드에 가담하면서 송교창에게 스피드이서 떨어질 수 있다. 그 부분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슛 밸런스가 좋아진 그는 "정규리그를 하면서 심리적으로 불안감도 갖고 있다. 그런데 지금은 다른 생각하지 않는다. 경기에만 집중한다. 전체적으로 다 좋아지는 것 같다"고 대답했다. 

설린저에 대해서는 "4강 플레이오프 때 좋은 점이 많았다. 설린저도 그 부분에 대해 더 잘하자고 설명했다. 그 정도만 이야기 했다"고 전했다. 

3쿠터서 나온 블록슛에 대해 오세근은 "우리의 수비 전술이 내가 도움수비를 가야 한다. 따라서 적극적으로 임하면서 블록슛이 나왔다"라고 설명했다.     / 10bird@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