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1차전 압승' KGC 김승기 감독, ''시작부터 집중력이 대단했다'' [전주톡톡]
등록 : 2021.05.03

[OSEN=전주, 곽영래 기자]

[OSEN=전주, 우충원 기자] "시작부터 집중력이 대단했다". 

안양 KGC는 3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1차전서 전주 KCC에 98-79로 승리했다. 

귀중한 1차전을 승리로 기록한 KGC는 외국인 선수 제러드 설린저가 18점-14리바운드-7어시스트로 크게 활약했다. 또 오세근(16점-4리바운드), 이재도(16점-5어시스트-3스틸) 등 국내선수들의 활약이 더해지며 쉽게 승리했다. 

KGC 김승기 감독은 경기 후 "시작부터 선수들의 집중력이 대단했다. 실수가 없었다. 사소한 실수는 있었지만 큰 문제되지 않았다. 후반서는 실수가 더 줄어들면서 완벽한 경기 펼쳤다. 후반에는 특별히 지시한 것 없었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상대의 턴오버에 비해 월등한 모습을 보인 김 감독은 "상대가 턴오버를 8개 범하는 동안 우리는 하나도 없었다. 선수들이 자신감을 갖고 경기를 펼쳤다. 선수들의 집중력이 흔들리지 않게 최대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미디어 데이서 4차전에 마무리 하겠다고 했던 김승기 감독은 "간절하지만 쉽지 않다. 집중해서 선수들이 좋은 결과 얻을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말했다. 

또 김 감독은 "문성곤이 디팬스를 완벽하게 해냈다. 이정현을 완벽하게 막아냈고 득점도 뽑아냈다. 적극적인 리바운드로 전성현의 3점을 만들었다. 문성곤이 큰 역할을 해냈다"고 설명했다.   / 10bird@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