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1차전 완패' KCC 전창진 감독, ''팬들에게 부끄러운 경기였다'' [전주톡톡]
등록 : 2021.05.03

[OSEN=전주, 곽영래 기자]

[OSEN=전주, 우충원 기자] "팬들에게 부끄러운 경기였다". 

전주 KCC는 3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1차전서 안양 KGC에 79-98로 패했다. KCC는 라건아가 18점-6리바운드를 기록했지만 팀 전체적인 부진으로 승리를 내주고 말았다. 

KCC 전창진 감독은 "챔프전의 중요성에 대해 선수들이 잘 인식하지 못한 것 뿐만 아니라 감독이 잘못 준비했다. 팬들에게 부끄러운 경기였다. 얻은 것이 하나도 없는 경기였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전 감독은 "선수들이 전술을 따라가지 못하는 것은 감독의 잘못이다. 짧은 시간 동안 여러가지를 했지만 대부분 잘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전창진 감독은 "앞선 대결서 완패였다. 대등한 모습을 보여야 하는데 그런 분위기를 만들지 못했다. 공격적인 것은 초반에 0-8이 되는 순간 분위기는 완전히 상대에게 넘어갔다. 또 추격하는 순간 턴오버가 나오면서 어려움이 많았다. 어이없는 턴오버가 나왔고 패했다"고 말했다. 

2차전 전술에 대해 전 감독은 "전술 변화 보다는 선수들의 의지를 바꿔야 한다. 가드진이 생각을 많이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 10bird@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