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설린저-오세근 고른 활약' KGC, KCC 압박 성공 챔프전 1차전 완승 [오!쎈 현장]
등록 : 2021.05.03

[OSEN=전주, 곽영래 기자]

[OSEN=전주, 우충원 기자]  3쿼터서 36점을 몰아친 안양 KGC가 챔피언결정전 1차전을 잡아냈다. 

안양 KGC는 3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1차전서 전주 KCC에 98-79로 승리했다. 

귀중한 1차전을 승리로 기록한 KGC는 외국인 선수 제러드 설린저가 18점-14리바운드-7어시스트로 크게 활약했다. 또 오세근(16점-4리바운드), 이재도(16점-5어시스트-3스틸) 등 국내선수들의 활약이 더해지며 쉽게 승리했다. 

반면 KCC는 라건아가 18점-6리바운드를 기록했지만 팀 전체적인 부진으로 승리를 내주고 말았다. 

플레이오프서 기세가 오른 KGC는 경기 초반 빠른 움직임으로 연달아 득점을 뽑아내며 근소한 우위를 점했다. KCC도 적극적인 수비를 바탕으로 경기를 대등하게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1쿼터 초반 벌어졌던 점수 차는 좁혀졌고 팽팽한 접전이 이어졌다. 

KGC는 오세근을 이용한 골밑 득점을 통해 다시 근소하게 앞섰다. KCC는 1쿼터 종료를 앞두고 정창영이 3점슛에 이어 상대 파울로 얻은 자유투로 23-19를 만들며 추격을 펼쳤다. 

 KGC는 전성현의 외곽포가 연달아 터지며 2쿼터 6분 43초경 38-31로 달아났다. 또 KGC는 변준형의 득점을 통해 점수차를 벌렸다. 결국 2쿼터는 KGC가 44-36으로 리드했다. 

3쿼터서도 경기 양상은 크게 변하지 않았다. KGC는 설린저가 아닌 국내 선수들의 활약이 이어졌다. 이재도와 전성현의 득점이 이어지며 KGC는 3쿼터 3분 36초경 55-42로 크게 달아났다. 

KGC는 3쿼터 중반 설린저가 라건아를 막는 동안 오세근이 블록슛으로 완벽한 수비를 펼쳤다. 또 설린저의 3점포에 이어 오세근의 골밑 득점이 이어지며 65-44로 압도적인 경기력을 선보였다. 또 기세가 오른 KGC는 설린저가 골밑을 파고들며 라건아를 더욱 힘들게 만들었다. 

3쿼터 36점을 몰아친 KGC는 80-56으로 크게 앞서며 승기를 잡았다. 

[OSEN=전주, 곽영래 기자]

KCC는 4쿼터서 라건아 대신 외국인 선수 애런 헤인즈를 투입했다. 하지만 KGC는 더욱 강력하게 상대를 몰아쳤다. 4쿼터 초반 주전 변화없이 경기를 이어갔고 분위기를 내주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 더이상 분위기 변화는 없었다. KGC는 3쿼터 중반 설린저를 빼고 라타비우스 윌리엄스를 투입했고 안정적인 경기로 승리를 따냈다.    / 10bird@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