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오피셜] KBL, '후배 폭행' 기승호 제명... 현대모비스 벌금 1500만원
등록 : 2021.04.30
[스타뉴스 김동영 기자]
30일 KBL센터에서 열린 재정위원회에 출석한 울산 현대모비스 기승호. 재정위원회 결과 제명됐다. /사진=KBL 제공
30일 KBL센터에서 열린 재정위원회에 출석한 울산 현대모비스 기승호. 재정위원회 결과 제명됐다. /사진=KBL 제공
후배에게 폭력을 행사한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 기승호(36)가 KBL에서 제명됐다. 구단에는 벌금이 부과됐다.


KBL은 30일 오후 4시 논현동 KBL 센터에서 재정위원회를 개최해 현대모비스의 '코로나19 방역 수칙 위반', '선수간 폭력 행위'에 대해
심의했다.

재정위원회는 코로나19 방역 수칙 위반(4월 26일 4강 PO 종료 후 선수단 저녁 식사, 술자리) 및 소속 선수 관리 소홀과 관련해 현대모비스에 제재금 1500만원을 부과하며 동료 선수 4명에게 폭력을 행사한 기승호는 제명하기로 했다.

기승호는 지난 26일부터 27일 새벽까지 이어진 술자리에서 후배 4명을 폭행했다. 한 명은 안와골절상까지 입었다. 수술까지 받아야 할 수도 있다. 또한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어기고 단체로 모여 술자리를 가진 것도 문제가 됐다. 이 사실은 29일 알려졌다.

현대모비스는 29일 사과문을 내고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KBL 재정위원회의 결정을 성실하게 따르겠다. 연맹의 결정과 별개로 자체 조사를 통해 구단 차원의 강력한 징계도 실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후 하루 만에 기승호의 제명이 결정됐고, 현대모비스도 벌금 1500만원 징계를받았다.

한편 KBL은 이번 사안에 대한 심각성과 사회적 파장이 중차대하다는 것을 고려해 10개 구단과 함께 유사 상황 재발 방지를 위해 선수단 인성 교육 등 예방 강화에 힘쓰기로 했다. 아울러 향후 코로나 19 방역 수칙 미준수 상황 재발 시 엄격히 제재할 방침이다.



김동영 기자 raining99@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