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KT, 서동철 감독과 2년 계약 연장
등록 : 2021.04.30

[OSEN=이인환 기자] 프로농구 부산 KT가 서동철(52) 감독과 동행을 연장했다.

KT는 30일 보도자료를 통해 “구단은 서동철 감독과 2년간 재계약을 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2018-2019시즌을 앞두고 부임한 서동철 감독은 재임 중 젊은 선수 발굴, 육성을 통해 팀 리빌딩과 공격 농구라는 새로운 팀 컬러를 구축하며 3시즌 연속 플레이오프 진출에 성공하는데 기여했다.

KT 측은 “서 감독은 소통으로 팀워크를 다지며 선수단의 잠재력을 이끌어내는 지도력과 팀을 안정적으로 운영하는 역량을 지녔다”면서 “중장기적으로 ‘명문구단 도약’이라는 목표를 실현할 검증된 지도자”라고 재신임 배경을 밝혔다.

소속팀과의 연을 이은 서 감독은 “나를 인정해주고 다시 팀을 맡겨주신 구단에 감사드린다. 지난 3년간 구단이 선수단과 ‘원팀(one team)’이 되어 물심양면으로 지원해주신 덕분에 ‘포스트시즌 진출’의 목표를 달성할 수 있었으나 최상의 결과를 만들지 못했다”고 스스로를 평가했다.

이어 "다음 시즌부터는 부족한 부분을 잘 준비해 막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구단과 팬들이 기대하는 더 높은 목표에 도전하겠다”고 다짐했다.

/mcadoo@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