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현대모비스, 선수단 내 폭행 사태 사과...''국대 후보 선수 안와골절''
등록 : 2021.04.29

[OSEN=이인환 기자] 울산 현대모비스가 선수단 내 폭행 사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모비스는 29일 세간에서 떠돈 선수단 내 폭행 사태에 대해 공식적으로 인정하고 사과했다. 

앞서 모비스 선수단은  26일 안양 KGC인삼공사와 4강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패했다. 이후 선수단과 코칭 스태프는 경기 용인시 기흥구 숙소로 돌아와 저녁 식사를 가졌다.

시즌이 끝난 선수단은 이 자리에서 반주를 겸했다. 이 자리는 다음날 새벽까지 이어졌다. 자리에 있던 김진환 모비스 단장과 유재학 감독, 코치진은 술자리전에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이 술자리에서 고참선수 A가 후배 선수 4명을 무차별 폭행했다는 것이다. 이 선수는 시리즈 3연패로 챔피언결정전 진출이 좌절된 것을 이유로 폭행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술에 취해 감정이 격해진 A는 후배 선수에게 무차별 폭력을 행사했다. 특히 후배 선수 B는 눈 주위를 맞아 큰 부상을 입었다. 그는 안와골절 진단을 받았다.

B는 올 시즌 모비스에서 꾸준하게 성장해서 6월 있을 2020 도쿄 올림픽 남자 농구 최종예선 엔트리에 포함될 가능성이 높은 상태에서 갑작스러운 변을 당했다.

폭력 소요를 밝힌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코칭 스태프와 감독, 단장 모두 떠나고 선수들만 남은 자리에서 불미스런 일이 일어났고다. 직후 모두 휴가를 떠나 폭행 사실을 뒤늦게 파악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B 선수는 안와골절 진단을 받았으나 다행히도 일상 생활에도 무리가 없어 집에서 휴식하고 있다. 다른 선수 3명은 A를 말리다가 밀쳐진 정도라 특별한 부상은 없다"라고 덧붙였다.

농구 팬들은 폭력사태뿐만 아니라 코로나 만연 상황에 실내 구내식당에서 단체로 회식을 벌인 부분도 부적절한 처신이었다는 지적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12월 고양 오리온은 경기 고양체육관 내 사무실에서 코치진과 직원 일부가 술자리를 가졌다가, KBL(한국농구연맹)로부터 엄중경고 및 제재금 200만원을 부과받은 바 있다.

모비스 구단은 공식 사과문을 통해 "불미스러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지 못해 팬 여러분과 프로농구를 아껴 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폭행 선수 A는 KBL의 상벌위원회의 의사결정에 성실하게 따를 예정이며 구단도 KBL의 조사와 재발 방지를 위해 적극 협조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KBL은 30일 오후 재정위원회를 열어 강도 높은 징계를 내린다는 방침이다. /mcadoo@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