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유도훈 감독 “앞선 수비, 방법 찾았다”…전창진 감독 “힘싸움에서 완패” [오!쎈 톡톡]
등록 : 2021.04.27

[OSEN=인천, 서정환 기자] 전자랜드가 인천에서 대반격에 성공했다. 

인천 전자랜드는 27일 인천삼산체육관에서 치러진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전주 KCC를 94-73으로 눌렀다. 전자랜드는 2연패 뒤 인천에서 2연승으로 반격에 성공했다. 두 팀은 29일 전주에서 치르는 최종 5차전에서 챔프전 진출을 다툰다. 

경기 후 승장 유도훈 전자랜드 감독은 “1,2차전과 다르게 앞선 수비에서 어느 정도 방법을 찾았다. 라건아의 득점이 안나와 상대공격이 둔화됐다. 헤인즈가 나올 때 지역방어도 잘 풀었다”고 만족했다. 

전자랜드는 3쿼터에만 27-13으로 앞서 상대를 압도했다. 유 감독은 “김낙현이 자신에 대한 2대2 수비 대처에서 성장했다. 차바위가 도망가는 3점 2-3방을 해줬다. 이윤기는 계속 자신있게 슛을 던졌으면 좋겠다”고 만족했다. 

패장 전창진 KCC 감독은 “완패다. 힘에서 많이 밀렸다. 준비를 더 많이 해야 한다. 전자랜드는 6강을 하고 왔는데 체력문제를 이야기한다면 우리가 창피하다”며 완패를 시인했다. 

14점을 올린 송교창에 대해서는 “생각보다는 괜찮아 보였다. 뛰는 것을 처음 봤다. 오늘 자고 일어나봐야 내일 (부상부위) 상태를 봐야 한다”고 걱정했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인천=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