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인천불패’ 전자랜드, 송교창 복귀한 KCC 제압…최종 5차전 가자! [오!쎈 인천]
등록 : 2021.04.27

[OSEN=인천, 서정환 기자] MVP 송교창(25, KCC)의 복귀도 전자랜드의 엄청난 상승세를 막지 못했다. 

인천 전자랜드는 27일 인천삼산체육관에서 치러진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전주 KCC를 94-73으로 크게 눌렀다. 전자랜드는 2연패 뒤 인천에서 2연승으로 반격에 성공했다. 두 팀은 29일 전주에서 치르는 최종 5차전에서 챔프전 진출을 다툰다. 

전자랜드는 김낙현, 차바위, 전현우, 정효근, 조나단 모트리가 선발로 나왔다. KCC는 유현준, 김지완, 이정현, 김상규, 라건아로 맞섰다. 부상에서 돌아온 MVP 송교창이 엔트리에 포함돼 벤치서 출격대기했다. 

3차전서 무려 45점차로 이겼던 전자랜드는 4차전도 모트리와 김낙현이 9점을 합작하며 상쾌하게 출발했다. 3차전 분위기의 연장선에 있었다. 전자랜드의 외곽슛이 터졌고, 리바운드도 쓸어담았다. 전자랜드가 21-14로 기선을 잡았다. 

다급해진 KCC는 1쿼터 종료 2분 12초를 남기고 드디어 송교창을 시리즈 첫 투입했다. 송교창은 코트에 들어서자마자 3점슛과 2점슛으로 연속 5점을 올렸다. 리바운드까지 잡아낸 송교창은 ‘부상자가 맞나?’ 싶을 정도로 투혼을 발휘했다. 송교창은 2쿼터에도 공격리바운드에 이은 골밑슛을 넣었다. KCC가 2쿼터 초반 23-26으로 맹추격했다. 

2쿼터 막판 라건아가 쳐낸 공이 하프코트를 넘어 김상규가 잡았다. 전자랜드가 파울을 했는데 U파울이 선언됐다. 전자랜드는 KCC의 하프코트 바이얼레이션이라고 주장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분위기가 KCC로 다시 넘어갔다. 

전자랜드 신인 이윤기는 엄청난 활동량을 선보였다. 이윤기는 스틸에 이은 속공을 성공시키며 이정현에게 추가파울까지 얻었다. 차바위도 수비에서 엄청난 기여를 했다. 정효근의 바스켓카운트까지 터진 전자랜드가 49-42로 전반전을 이겼다. 

3쿼터 전자랜드의 속공이 폭발했다. 김낙현과 정효근, 차바위까지 쉴새 없이 득점을 몰아쳤다. 전자랜드가 15점을 몰아칠 동안 KCC는 라건아의 2점이 전부였다. 전자랜드가 3쿼터까지 76-55로 21점을 달아나 승기를 잡았다. KCC는 4쿼터 조 알렉산더, 김지후, 유병훈 등을 투입하며 5차전에 대비했다. 

전자랜드는 김낙현이 25점, 7어시스트, 4스틸로 맹활약했다. 차바위가 3점슛 4개 포함, 17점을 올리며 공수에서 활약했다. 모트리는 14점, 8리바운드, 1스틸, 1블록슛을 기록했다. KCC는 돌아온 송교창이 14점을 올려줬지만 라건아가 11점으로 부진했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인천=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