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김낙현 25점' 전자랜드, KCC 또 제압... 5차전 간다 [★인천리뷰]
등록 : 2021.04.27
[스타뉴스 인천=김동영 기자]
인천 전자랜드 승리를 이끈 가드 김낙현. /사진=KBL 제공
인천 전자랜드 승리를 이끈 가드 김낙현. /사진=KBL 제공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가 전주 KCC 이지스를 또 잡았다. 3차전에 이어 4차전까지 대승을 거뒀다. 2패 후 2연승이다. 이제 챔피언결정전 진출팀은 최종 5차전에서 가려지게 됐다.


전자랜드는 27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4차전 KCC와 경기에서 팽팽한 전반을 보낸 후 3쿼터 들어 크게 앞서면서 94-73 대승을 거뒀다.

앞서 전주에서 열린 1차전과 2차전은 모두 졌던 전자랜드다. 그러나 25일 3차전에서 무려 112-67의 대승을 거뒀다. 역대 플레이오프 한 경기 최다 점수차 승리였다. 이어 이날 4차전까지 잡았다. 3쿼터 들어 20점까지 점수를 벌리는 등 앞서갔고, 승리를 따냈다. 벼랑 끝에서 최종전까지 몰고 가는데 성공했다.

KCC는 송교창, 송창용, 곽동기 등 주축들의 부상으로 어려운 경기를 했다. 송교창이 돌아와 좋은 활약을 펼치기는 했다. 그러나 아직 100%가 아니었다. 다른 선수들도 아쉬움이 있었다. 정창영이 3쿼터에 4파울에 걸리는 등 고비도 많았다. 결국 패했고, 벼랑 끝에 몰린 상태로 5차전에 나서게 됐다.

전자랜드는 김낙현이 25점 2리바운드 7어시스트 4스틸로 펄펄 날았고, 조나단 모트리도 14점 8리바운드 2어시스트 활약을 펼쳤다. 차바위의 17점 9리바운드 2어시스트도 있었다. 정효근이 7점 4리바운드를, 이대헌이 12점 5리바운드를 더했고, 이윤기도 7점 3리바운드로 힘을 보탰다.

3차전에 이어 4차전에서도 좋은 모습을 선보인 전자랜드 조나단 모트리. /사진=KBL 제공
3차전에 이어 4차전에서도 좋은 모습을 선보인 전자랜드 조나단 모트리. /사진=KBL 제공
KCC는 돌아온 송교창이 부상이 있는 상태에서 14점 3리바운드로 좋은 모습을 보였고, 라건아가 11점 11리바운드를 올렸다. 김상규의 12점 2리바운드도 있었고, 이정현 역시 13점 6리바운드 5어시스트를 일궈냈다. 그러나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1쿼터는 접전이었다. 전자랜드 달아났지만, KCC가 추격에 성공한 모습. 전자랜드 모트리의 첫 득점이 나왔고, 김낙현이 2점을 더했다. 다시 김낙현이 스틸에 이은 속공 레이업을 만들었고, 모트리가 3점포를 터뜨렸다. KCC는 이정현의 3점슛 두 방으로 추격했고, 라건아와 김상규의 득점으로 4분 15초 11-11 동점으로 따라붙었다.

그러자 전자랜드가 모트리의 자유투 2구, 차바위-김낙현의 3점슛이 연달아 터지면서 19-11로 달아났다. 2분 12초 남기고 투입된 송교창이 연속 4점을 올리는 등 힘을 냈고, KCC가 19-21로 또 간격을 좁혔다. 양 팀이 2점씩 더했고, 23-21로 전자랜드가 앞서며 1쿼터가 끝났다.
2쿼터 들어 전현우의 3점포가 터졌고, 이윤기가 자유투 2개를 넣었다. 모트리의 2점도 나왔다. 전자랜드가 30-23으로 앞섰다. KCC는 송교창의 연속 득점과 김상규의 2점이 나와 29-30으로 다시 턱밑까지 따라갔다. 이대헌의 연속 4점으로 전자랜드가 리드를 이어갔으나 KCC 정창영의 골밑 2점과 김상규의 3점이 터져 4분 53조 34-34 동점이 됐다.

이후 전자랜드가 다시 우위에 섰다. 김낙현이 3점포를 꽂았고, 모트리가 2점을 더했다. 다시 김낙현의 자유투 2개와 이윤기-정효근의 3점 플레이가 터졌다. KCC도 김상규와 라건아가 분전했고, 송교창도 점수를 냈다. 그러나 전자랜드에 미치지 못했고, 전반은 49-42로 전자랜드가 앞선 상태로 종료됐다.

고감도 외곽포로 팀 승리를 일궈낸 전자랜드 차바위. /사진=KBL 제공
고감도 외곽포로 팀 승리를 일궈낸 전자랜드 차바위. /사진=KBL 제공
3쿼터 들어 전자랜드가 거세게 몰아쳤다. 정효근이 골밑 연속 4점을 올렸고, 김낙현이 중거리 2점을 올렸다. 이윤기의 속공 레이업에 이어 김낙현의 3점슛까지 나왔다. 그 사이 KCC에 내준 점수는 0점이었다. 5분 47초 스코어 60-42가 됐다. 순식간에 점수를 벌린 것.

이후 차바위가 3점슛 상황에서 얻은 자유투 3개를 다 넣었고, 김낙현이 레이업을 더했다. KCC는 라건아의 골밑 득점이 나왔고, 이정현이 연속 5점을 올렸다. 3분 16초 65-51, 15점 차이로 조금 격차가 줄었다. 그러자 전현우의 스틸에 이은 레이업, 차바위의 3점슛이 터졌고, 이대헌의 쿼터 종료 버저비터까지 나왔다. 76-55로 21점 앞서면서 3쿼터가 끝났다.

4쿼터에서도 흐름은 바뀌지 않았다. 라건아의 골밑 2점으로 KCC가 먼저 점수를 냈지만, 전자랜드 차바위의 3점포가 바로 터졌고, KCC가 공격에서 턴오버를 범하며 공격권을 허무하게 넘겨줬다. 이후 이대헌이 자유투 2개 포함 4점을 추가했고, 김낙현이 속공을 성공시켰다. 5분 46초 85-59까지 점수가 벌어지고 말았다.

3분 45초, 전자랜드가 김낙현-모트리-차바위를 빼고 임준수-데본 스캇-이윤기를 투입했다. 87-61로 크게 앞섰기에 가능한 결정. 앞서 KCC도 라건아를 일찌감치 뺀 상태였다. 이변은 없었고, 전자랜드가 대승을 완성했다. 챔피언결정전 티켓은 5차전에서 가려진다.



인천=김동영 기자 raining99@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