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KCC, 삼성 PO행 희망 꺾고 정규리그 우승 자축
등록 : 2021.03.31

[사진] KBL 제공.

[OSEN=이균재 기자] 프로농구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한 전주 KCC가 서울 삼성의 6강 플레이오프행 희망을 꺾으며 우승을 자축했다.

KCC는 31일 전주체육관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삼성과 경기서 87-77로 승리했다.

지난 30일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한 KCC는 기분 좋은 홈 승리로 리그 우승을 만끽했다.

애런 헤인즈가 19득점 16리바운드로 승리를 이끌었고, 송교창이 18득점 5리바운드, 라건아가 15득점 5리바운드, 정창영이 13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반면 삼성은 23승 29패를 기록하며 6강 플레이오프 탈락이 확정됐다. 

이로써 이번 시즌 6강 팀은 KCC와 현대모비스, 안양 KGC인삼공사, 고양 오리온, 부산 KT, 인천 전자랜드로 정해졌다.

삼성은 아이제아 힉스가 18득점 10리바운드로 분전했지만 플레이오프행 희망을 살려내진 못했다.

전반을 46-41로 리드한 KCC는 3쿼터 한때 64-43까지 격차를 벌렸다. 6점 차까지 쫓겼지만, 경기 막판 송교창의 3점포 2방으로 승부를 갈랐다./dolyng@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