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실수연발' KT, SK에 19점차 완패.. PO 확정은 다음 기회로
등록 : 2021.03.29

[사진]KBL 제공

[OSEN=강필주 기자] 부산 KT가 마지막 홈경기에서 서울 SK에 발목이 잡히며 플레이오프 확정 기회를 다음으로 미뤄야 했다. 

KT는 29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열린 SK와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시즌 마지막 맞대결에서 64-83으로 완패했다. KT는 쉬운 슈팅을 놓쳤고 외곽포마저 침묵하면서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이로써 25승 26패가 된 KT는 인천 전자랜드에 공동 5위를 허용, 6강 플레이오프 진출 확정을 미뤄야 했다. 동시에 서울 삼성(23승 28패)에 추격 희망을 안겼다. 

8위 SK는 플레이오프에 대한 실낱 같은 희망을 이어갔다. 자력 진출 가능성은 사실상 사라졌지만 동률을 기록한 KT와 전자랜드에 3경기차가 됐다. KT와 시즌 전적을 3승 3패로 맞췄다. 

서동철 감독이 이끄는 KT는 마지막 홈경기에 허훈, 김영환, 양홍석, 박준영, 클리프 알렉산더를 선발로 내세웠다. 이에 문경은 감독의 SK는 장문호, 안영준, 최부경, 오재현, 자밀 워니로 맞섰다. 

KT는 전반을 SK에 내줬다. 최부경과 워니, 오재현의 활약이 돋보인 SK에 18-21로 1쿼터를 내준 KT는 닉 미네라스와 안영준에게 내외곽을 내주면서 31-41까지 밀렸다. 

KT는 3쿼터 도중 48-43까지 추격했다. 박준영의 3점포가 폭발했고 양홍석의 플레이까지 살아났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후 KT는 허훈과 양홍석의 3점포가 잇따라 림을 외면했고 김선형의 속공에 속수무책 당하면서 SK와 점수차를 좁히지 못했다.

[사진]최부경 /KBL 제공

56-46으로 뒤진 채 4쿼터에 돌입한 KT는 허훈의 이지샷이 계속 불발에 그쳤고 외곽포마저 침묵을 지키면서 승기를 내주고 말았다. 허훈은 10점을 올렸지만 3점슛 5개를 시도해 1개만 성공시켰다. 브랜든 브라운은 2득점에 만족해야 했다. 양홍석(15득점 6리바운드)과 김영환(12점) 정도만 괜찮았고 박준영(7득점), 클리프 알렉산더(6득점 11리바운드)도 평소보다 저조했다.

SK는 4쿼터 중반 68-48로 20점차까지 앞서 사실상 승부를 가져갔다. 안영준(14득점 9리바운드), 최부경(13득점 11리바운드), 자밀 워니(10득점 8리바운드), 닉 미네라스(16득점 6리바운드)가 제 몫을 해냈다. SK는 48-36으로 리바운드에서 압도했다. /letmeou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