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정규리그 우승 -1’ KCC, 이관희 빠진 LG 잡고 우승축배 준비
등록 : 2021.03.28

[OSEN=서정환 기자] 전주 KCC가 정규리그 우승에 1승만 남겼다. 

KCC는 28일 창원체육관에서 개최된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6라운드’에서 홈팀 창원 LG를 82-73으로 물리쳤다. 34승 16패가 된 KCC는 2위 현대모비스(30승 19패)와 승차를 3.5 경기로 벌렸다. KCC는 1승만 더하면 자력으로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한다. 이어지는 현대모비스와 전자랜드전에서 현대모비스가 패할 경우 KCC의 우승이 확정된다. 

이관희가 부상으로 빠진 LG의 저항이 만만치 않았다. 두 팀은 4쿼터 중반까지 팽팽한 승부를 펼쳤다. 정성우가 24점으로 의외의 대활약을 펼쳤다. 

KCC는 승부처에 강했다. 종료 5분전 송교창의 바스켓카운트가 터지면서 KCC가 71-66으로 달아났다. 이정현은 종료 3분 55초전 8점 차를 벌리는 쐐기 3점포를 터트렸다. 송교창까지 득점에 가세하며 순식간에 10점으로 벌린 KCC가 승부를 결정지었다. 

라건아가 22점, 18리바운드로 골밑을 장악했고 송교창이 19점, 13리바운드로 역시 더블더블을 기록했다. 이정현이 13점을 거들었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KBL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