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우승추가한 명장’ 위성우 감독, “박혜진-김정은 다쳤을 때 정말 아찔” [오!쎈 톡톡]
등록 : 2021.02.22

[OSEN=서정환 기자] 천하의 위성우 감독도 올 시즌 정규리그 우승은 예상치 못한 결과였다. 

우리은행은 21일 부산 BNK센터에서 개최된 ‘KB국민은행 2020-2021 여자프로농구 6라운드’에서 부산 BNK썸을 55-29로 제압했다. 22승 8패의 우리은행은 2위 KB스타즈(21승 8패)를 제치고 정규시즌 우승을 차지했다. 

우리은행은 통산 13번째 정규시즌 우승으로 최다우승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위성우 감독이 부임한 2012-13시즌 이후 8번째 정규시즌 우승이다. 위 감독은 부임 후 9시즌 간 무려 8회 우승을 거머쥐었다. 

매년 “올 시즌은 힘들다”고 말하고 결국은 우승을 차지하던 위성우 감독이었다. 그의 하소연은 양치기 소년처럼 매년하는 엄살로 들렸다. 하지만 올 시즌은 정말로 문제가 심각했다. 주축전력 박혜진과 김정은이 차례로 드러누웠다. 

위성우 감독은 “박혜진이 다치고 정말 당황스러웠다. 김정은이 다쳤을 때는 아찔했다. 선수생명을 걱정했다. 큰 부상이 아니라 다행이었다. 내가 너무 욕심을 내서 선수들이 다쳤나 싶어서 후회를 했다”고 고백했다. 

다행히 박지현과 김진희의 폭풍성장으로 두 언니의 공백을 메웠다. 위성우 감독은 “솔직히 박지현에게 평균 10점 정도 기대했는데 15점, 10리바운드를 해주면서 예상을 뛰어넘었다. 기복이 심했지만 시즌 막판에는 견제를 이겨내고 평균기록을 유지했다. 박지현이 내공을 쌓았다”고 호평했다. 

우리은행은 한 번도 완전체로 단체훈련을 치러보지 못하고 정규시즌 우승을 차지했다. 우리은행 역사에서도 처음 있는 일이다. 위 감독은 “아픈 선수가 항상 있었다. 누가 나으면 누가 빠지는 식이었다. 완전체로 한 번도 제대로 연습을 해보지 못했다. 만족은 안되는 시즌이지만 선수들이 정말 열심히 해줬다”며 우승의 공을 모두 선수들에게 돌렸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부산=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