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오리온, 전자랜드 68-63 잡고 트레이드 후 2연승
등록 : 2020.11.16

[OSEN=이인환 기자] 이종현 효과일까. 고양 오리온스가 트레이드 이후 2연승을 달리며 상위권 추격에 박차를 다했다.

오리온스는 16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2라운드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 원정에서 68-63 신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8승7패를 마크한 오리온스는 상위권 추격에 박차를 가했다. 반면 1라운드를 선두로 마쳤던 전자랜드는 2연패에 빠지며 9승 5패로 SK와 함께 2위에 머물렀다.

오리온은 이날 위디와 로슨 등 외인들이 분전하고 트레이드 후 2경기째인 이종현도 힘을 보태며 높이에서 우위를 점하며 힘든 승리를 거뒀다.

이날은 접전이었다. 슛 감각이 좋지 않았던 오리온은 3쿼터를 50-55로 끌려 가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오리온의 반격은 4쿼터에 시작됐다. 한호빈의 3점슛에 이어 위디가 골밑 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승부처에서 위디가 재차 골밑슛을 넣으며 59-57로 역전했다.

아쉬운 모습을 보이던 위디는 이날 승부처서 굉장한 집중력을 보였다. 그는 61-61인 종료 3분 17초 전에 감각적인 골밑슛으로 다시 리드를 안겼다.

위디의 활약 덕에 승부처서 버틴 오리온은 경기 종료 직전 허일영과 로슨이 득점을 더하며 68-63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mcadoo@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