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정창영 날았다' KCC, 전자랜드 꺾고 '공동 1위'
등록 : 2020.11.14

[OSEN=우충원 기자] 정창영이 맹활약한 전주 KCC가 인천 전자랜드를 꺾고 공동 1위에 올랐다. 

전주 KCC는 14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와 경기서 83-77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KCC는 9승 4패를 기록하며 서울 SK-전자랜드와 공동 1위에 올랐다. 

KCC는 정창영이 20점-4리바운드로 팀내 최다 득점을 기록했다. 송교창은 17점-7리바운드-5도움으로 공수에 걸쳐 맹활약했다. 외국인 선수 테일러 데이비스는 11점-5리바운드, 라건아는 9점-12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전자랜드는 김낙현이 23점-4리바운드-3도움, 이대헌이 13점-3리바운드-2도움을 기록했지만 외국인 선수들의 득점 가세가 이뤄지지 않아 어려움을 겪었다. 

경기 초반 전자랜드의 맹렬한 기세게 어려움을 겪은 KCC는 3쿼터 막판 완벽하게 경기를 뒤집었다. KCC는 4쿼터 초반부터 유리한 경기를 이끌었고 격차를 벌렸다. 결국 KCC는 전자랜드의 맹렬한 추격을 막아내며 승리를 맛봤다.  / 10bird@osen.co.kr

[사진] KBL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