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이종현, “수호신이 있어 든든하다”…이승현 “역시 이종현이었다” [오!쎈 현장]
등록 : 2020.11.14

[OSEN=잠실, 서정환 기자] 이종현(26, 오리온)이 오리온 데뷔전에서 기대를 100% 충족했다. 

고양 오리온은 14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된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2라운드’에서 서울 삼성을 86-83으로 물리쳤다. 연패를 끊은 오리온(7승7패)은 5위로 뛰어올랐다. 3연승이 좌절된 삼성(6승 8패)은 7위로 떨어졌다. 

주전센터로 선발출전한 이종현은 25분 38초를 뛰면서 15점, 4리바운드, 2어시스트, 1스틸, 2턴오버를 기록했다. 그가 오랜만에 1군에 복귀했고, 오리온 선수들과 처음 손발을 맞췄다는 점을 감안할 때 좋은 기록이다. 이종현은 종료 15.5초전 결승 골밑슛까지 넣었다. 

경기 후 이종현은 “오랜만에 너무 많이 뛰어 힘들다. 경기를 이겨서 너무 좋다. 부족한 것 투성이다. 수비에서 3점슛도 너무 많이 맞았다. 빨리 팀에 녹아 들어야 한다. 수호신 (이)승현이 형이 있어서 든든하다”며 웃었다. 

4쿼터 막판 이승현은 골밑의 이종현에게 결정적 패스를 줬다. 하지만 이종현이 턴오버를 범했다. 이종현은 종료 15.5초전 결승골을 넣어 실수를 만회했다. 

이종현은 “너무 안일하게 생각했다. 쉽게 골을 넣으려다 미끄러졌다. 큰일이다 싶었는데 좋은 찬스가 났다. 한호빈 형 덕분에 운좋게 골을 넣었다”며 웃었다. 

옆에 있던 이승현은 “종현이가 공을 놓쳤을 때 죽여버리고 싶었다. 하하. 농담이다. 오늘 종현이 너무 잘했다. 많은 시간을 뛰고 골밑에서 존재감 보였다. 역시 이종현이다. 조금은 증명했다. 아직 갈 길이 멀다”며 후배를 칭찬했다. 

25분을 뛴 이종현은 건강문제도 불식시켰다. 그는 “어제 감독님과 미팅할 때 선발로 나갈 수도 있다고 하셨다. 뛰다 힘들면 교체사인을 보내고, 한 번에 다 뛰지 말고 체력을 늘려가자고 하셨다”며 만족했다. 

오리온의 분위기도 나쁘지 않다. 이종현은 “분위기가 너무 좋다. 오리온은 자율적인 농구고, 모비스는 유재학 감독님이 딱 정해주는 농구다. (12월 3일 모비스와 맞대결도) 잘해야죠. 어느 팀을 만나도 신경쓰이겠지만, 프로라면 (현대모비스를) 신경 안쓰고 냉정하게 승현이 형 따라서 잘하겠다”고 다짐했다. / jasonseo34@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