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신한
등록 : 2020.10.12

[사진] 신한은행 에스버드 제공[OSEN=이승우 기자]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 여자농구단이 홈 개막전을 맞아 다양한 방식으로 팬들과 만난다.

신한은행은 12일 인천 홈개막전을 맞아 ‘신한은행 에스버드 HOmetaCT 이벤트’를 통해 팬들과 만난다.

HOmetaCT 이벤트는 무관중 경기로 진행이 되어 경기장에 직접 방문하지 못하는 팬들을 위한 온라인 이벤트이다.

네이버 스포츠 생중계로 경기 관람 뿐 아니라 하프타임, 작전타임 등 경기장에서 진행되는 치어리더 공연을 즐기며 구단 공식 인스타그램과 문자를 통해 이벤트에 참여하고 푸짐한 상품을 받을 수 있다. 경기장을 가야만 느낄 수 있는 신한은행의 이벤트를 집에서 그대로 참여할 수 있게 되었다.

이 외에도 현장에는 사전 접수된 40대의 차량에 나누어 탄 팬들이 인천 도원체육관 주차장에서 450인치 대형 스크린을 통해 경기를 관람한다. 분리된 공간이지만 선수들과 가장 가까운 곳에서 CARTACT 개막전으로 신한은행의 승리를 응원할 수 있다.

경기장 내부에서도 팬들의 응원은 계속된다. 팬들의 응원이 없어 아쉬웠던 선수들은 선수별 응원가에 맞춰 나오는 공모된 ONTACT 응원단 영상과 함께 생동감 넘치는 경기를 펼칠 예정이다.

구단 관계자는 “직접 자리에 함께 하지 못했지만 개막 축하를 미리 알려온 박남춘 인천시장과 진옥동 구단주의 축사 및 개회선언에 이어 경기도 광주 어린이 드론 축구단과 휴먼테크 비행교육원이 함께 준비한 국내 최초 드론을 활용한 시투와 함께 6개월간의 대장정이 시작된다”라고 말했다./raul1649@osen.co.kr[사진] 신한은행 에스버드 제공[사진] 신한은행 에스버드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