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DB입단' 타이치, ''韓 팬들이 이름 기억하도록 만들겠다''
등록 : 2020.06.16

[OSEN=우충원 기자] "한국 농구팬들이 이름 기억할 수 있도록 하겠다". 

 원주 DB가 KBL 역사상 최초로 일본선수를 영입했다. DB는 이상범 감독과 인연이 있었던 가드 나카무라 타이치(23, 190cm)와 계약했다.


원주 DB는 16일 “아시아쿼터선수로 타이치를 영입했다. 계약기간 1년 보수총액 5,000만원에 계약했다”라고 밝혔다.

타이치는 이로써 아시아쿼터제를 통해 KBL에서 뛰게 된 최초의 아시아선수가 됐다. KBL은 지난달 27일 이사회를 통해 아시아쿼터제 도입을 확정지은 바 있다. 일단 일본(B-리그)에 한해 시행하기로 했으며, 프로농구 경쟁력 강화를 위해 향후 중국이나 필리핀리그와도 교류를 활성화하겠다는 계획이다.

타이치는 “아시아쿼터제를 통해 KBL에 진출한 첫 번째 아시아선수가 돼 영광이다. 저의 꿈이었던 이상범 감독님 밑에서 농구를 할 수 있게 돼 너무 기쁘다. 저의 가능성을 넓게 만들어주신 스승님이다. 앞으로도 많은 가르침을 받으며 성장하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타이치는 이어 “열심히 노력해 빠른 시간 내에 한국농구 팬들이 저의 이름을 기억할 수 있도록 하겠다. 또한 아시아쿼터제를 통한 첫 도전인 만큼, 한일농구 교류에 긍정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 아시아쿼터제도를 도입해주신 KBL 및 B-리그 관계자, 이번 계약에 도움을 준 여러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 10bird@osen.co.kr

[사진] DB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