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과 2년 재계약...강혁 코치 영입
등록 : 2020.05.15

[OSEN=이균재 기자] 인천전자랜드 프로농구단이 유도훈 감독과 재계약하고 강혁 코치(전 LG 코치)를 영입했다.

전자랜드는 15일 감독대행 포함 11시즌을 함께한 유도훈 감독과 2년 계약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강혁 코치와도 2년 계약에 도장을 찍었다.

이로써 전자랜드와 유도훈 감독은 13시즌을 함께하게 됐다. 유 감독은 2006-07시즌 중 창원 LG코치서 안양 KGC인삼공사 감독을 맡은 뒤 2019-20시즌 조기 종료까지 정규리그 통산 331승(KBL 역대 최다승 6위)을 기록했다.

전자랜드 감독대행을 맡은 2009-10시즌부터 조기 종료된 2019-20시즌까지 전자랜드서만 통산 292승을 달성, 다가오는 2020-21시즌 8승만 더하면 한 팀서만 정규리그 통산 300승을 거둔 역대 2번째 감독이 된다. 

유도훈 감독은 2009-10시즌 중 감독대행 시기를 제외하고 코로나19로 조기 종료된 2019-20시즌을 제외한 9시즌 동안 챔프전 진출 1회, PO 4강 진출 3회, PO 6강 진출 4회, PO 탈락 1회의 성적을 거뒀다.

강혁 코치는 전자랜드서 은퇴한 인연이 있다. 전자랜드는 지난 2011년 FA 시장에 나온 베테랑 강혁과 2년 계약을 맺은 바 있다. 당시 강혁은 전자랜드가 2011-12시즌 PO 6강, 2012-13시즌 PO 4강에 진출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2012-13시즌 PO 4강전 마지막 경기를 치른 뒤 성대한 은퇴식을 가졌다. 이후 모교인 삼일상고 농구부 코치를 거쳐 창원 LG서 코치 경력을 쌓았다./dolyng@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