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KBL도 시즌 종료 결정... 겨울 프로스포츠 모두 끝났다
등록 : 2020.03.24
[스타뉴스 김동영 기자]
24일 KBL 이사회 모습. 이날 리그 종료를 결정했다. /사진=뉴스1
24일 KBL 이사회 모습. 이날 리그 종료를 결정했다. /사진=뉴스1
여자프로농구(WKBL), 프로배구(V리그)에 이어 남자프로농구까지 시즌 종료를 결정했다. 이로써 올 시즌 겨울 프로스포츠는 모두 끝났다. 사상 초유의 일이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다.


KBL는 24일 논현동 KBL센터에서 이사회를 열고, 2019~2020시즌을 여기서 종료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20일 WKBL이 먼저 시즌 종료를 선언했다. 우리은행이 정규리그 1위에 올랐고, 챔피언결정전 우승은 공석이 됐다. 사흘 후인 23일 한국배구연맹(KOVO)가 V리그 남녀부 모두 종료하기로 결정했다. 정규리그 1위~3위만 결정하고, 우승팀은 없도록 했다.

그리고 24일 남자농구도 끝났다. 지난 2월 29일 경기를 끝으로 4주 일정을 중단했다. 당초 29일 리그를 다시 시작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그 사이 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해졌다. 확진자도 8000명을 넘어섰고, 개학도 역대 최초로 4월로 연기됐다. 자연스럽게 다시 경기를 하기도 어려워졌다. 다른 종목이 시즌 종료를 선언하기도 했다.

KBL도 고민이 컸다. 끝까지 완주하고 싶은 의지는 있었지만, 현실이 녹록지 않았다. 결국 24일 이사회에서 시즌 종료를 최종 결정했다. 지난 1997년 출범한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이로써 올 시즌 KBL은 서울 SK와 원주 DB가 정규리그 공동 우승을 차지하게 됐다. 안양 KGC가 3위다. 챔피언결정전이 열리지 않기에, 챔프전 우승은 공석이 될 전망이다.


김동영 기자 raining99@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