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현장] 연승 끊겨 허탈한 이상민 감독 ''타격이 큰 패배''
등록 : 2020.02.09
[스타뉴스 잠실=박수진 기자]
9일 SK전서 작전 지시를 하고 있는 이상민 감독. /사진=KBL 제공
9일 SK전서 작전 지시를 하고 있는 이상민 감독. /사진=KBL 제공
4연승에 실패한 서울 삼성 썬더스 이상민(48) 감독이 씁쓸한 소감을 남겼다.


삼성은 9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SK와 5라운드서 92-93으로 석패했다. 4쿼터 7점 차에서 출발해 경기 막판 경기를 뒤집었지만 끝내 승리와는 인연을 맺지 못했다.

이 패배로 삼성은 지난 2일 부산 KT전부터 이어오던 3연승 행진이 끊기고 말았다. 플레이오프 티켓이 걸린 6위까지 승차도 2.5경기 차이로 벌어졌다.

전반적으로 리바운드 싸움에서 다소 밀렸다. 팀 리바운드 32개로 SK보다 3개가 적었다. 삼성은 3점슛 15개를 꽂아넣으며 외곽 싸움에서 우위를 가져갔지만 한 끝 차이였다.

경기 종료 후 이상민 감독은 "작은 것 하나에서 갈린 것 같다. 경기 막판 리바운드를 1개가 컸다. 타격이 큰 패배인 것 같다. 연승을 이어 갈 수 있는 기회였는데 너무 아쉽다"고 한 숨을 쉬었다.

이어 92-91로 앞선 상황에서 안영준에 결승전을 헌납한 상황에 대해선 "우리가 리바운드를 잡은 줄 알았는데 상대 손에 공이 들어가 있었다. 이길 줄 알고 있었다. 물론 나보다 경기를 뛴 선수들이 더 힘들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잠실=박수진 기자 bestsuji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