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세 골 폭발’ 부산, 김천에 시즌 첫 패배 안기며 3위 도약
등록 : 2023.03.19

[사진] 프로축구연맹 제공.

[OSEN=서정환 기자] 부산의 공격력이 김천에게 시즌 첫 패배를 안겼다. 

부산 아이파크는 19일 부산 아시아드경기장에서 개최된 ‘하나원큐 K리그2 2023 4라운드’에서 김천상무를 3-1로 이겼다. 개막 후 무패행진을 달린 부산(2승1무, 승점 7점)은 3위로 도약했다. 4위로 떨어진 김천(2승1패, 승점 6점)은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부산은 4-2-1-3을 가동했다. 정원진, 라마스, 페신 스리톱에 이상헌이 2선에 섰다. 권혁규와 임민혁이 공수를 조율하고 어정원, 이한도, 조위제, 최준의 포백이었다. 골키퍼는 구상민이 봤다.

김천상무는 4-3-3으로 맞섰다. 조영욱, 김지현, 이지훈의 공격진에 김현욱, 원두재, 이영재의 미드필드였다. 박민규, 임승겸, 이상민, 강윤성의 수비에 수문장은 문경건이었다.

전반전 득점이 없었던 부산의 공격력이 후반전 폭발했다. 후반 13분 라마스의 선제골을 시작으로 5분 뒤 페신의 추가골까지 터졌다. 부산이 순식간에 2-0으로 앞섰다.

김천은 후반 24분 김진규의 만회골이 터졌다. 부산은 후반 37분 최기윤의 쐐기포까지 터져 역전을 허용하지 않았다.

김천은 59%의 점유율을 갖고 슈팅수에서도 13-11로 앞섰지만 부산의 공격을 막지 못했다. / jasonseo34@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