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오현규 결승골 넣고 韓대표팀 합류 ''좋은 시너지 효과 낼 것 같다''
등록 : 2023.03.19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
경기 후 인터뷰에 임하는 오현규. /사진=셀틱 SNS 캡처
경기 후 인터뷰에 임하는 오현규. /사진=셀틱 SNS 캡처
대한민국 공격수 오현규(22·셀틱)가 '클린스만호 1기' 합류에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대표팀 합류 직전 소속팀에서 골까지 터뜨려 기쁨이 두 배다.


셀틱은 19일(한국시간) 영국 글래스고 셀틱파크에서 열린 2022~23 스코틀랜드 프리미어십 29라운드 하이버니언과 홈경기에서 3-1 역전승을 거뒀다. 승리의 파랑새는 오현규였다. 후반 15분 교체 투입된 뒤 스코어 1-1이던 후반 36분 코너킥 상황에서 다이빙 헤더골을 뽑아냈다. 오현규의 시즌 3호골이자 리그 2호골이었다.

이날 경기 결승골이기도 했다. 셀틱은 오현규의 활약에 힘입어 후반 추가시간 시드 하크사바노비치의 쐐기골까지 더해 승점 3을 챙겼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오현규에게 높은 평점 7.1을 부여했다. 출전시간이 30분밖에 되지 않았음에도 슈팅 4개를 날리며 적극적으로 공격을 시도했다. 스코틀랜드 스코티시 선은 "오현규가 이적 후 세 번째 골을 기록해 안제 포스테코글루 팀 감독을 기쁘게 했다"고 칭찬했다.

경기 후 오현규 셀틱TV를 통해 "처음에 들어가서 찬스가 있었는데 넣지 못해 마음에 걸렸다. 한 번 더 찬스가 왔을 때는 무조건 넣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렇게 돼 기쁘다"며 "교체로 들어가기 전 팀이 0-1로 지고 있었다. 들어간다며 골을 넣는 상상을 했다. 이것이 이루어져서 행복한 하루"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제 오현규는 소속팀 일정을 잠시 접어둔 채 한국 대표팀에 합류한다. 지난 해 카타르 월드컵에서 정식멤버가 아닌, 예비명단으로 선수단과 동행했던 오현규는 위르겐 클린스만 한국 대표팀 신임 감독의 첫 소집명단부터 포함돼 주전 경쟁에 뛰어들었다. 이날 경기를 마친 오현규는 곧바로 한국으로 이동해 20일 오후 늦게 입국할 예정이다.

한국은 오는 24일 울산에서 콜롬비아, 28일에는 서울에서 우루과이와 맞붙는다. 클린스만 신임 감독의 데뷔 무대이기도 하다. 오현규의 활약에 따라 클린스만 감독의 눈도장을 받을 수 있다.

오현규는 "스코틀랜드 생활을 즐기고 있고 행복하다. 한국 대표팀에 갈 기회를 얻었는데, 골을 넣고 갈 수 있게 돼 좋은 시너지를 낼 것 같다"고 기대했다.

독일 출신 클린스만 감독은 선수 시절 월드클래스 공격수로 활약했다. 독일 대표팀 통산 A매치 108경기에 출전해 47골을 기록했다.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에서는 3골을 터뜨려 조국 독일의 우승을 이끌었다. 1996년 유럽선수권에서도 독일이 정상에 오르는데 힘을 보탰다. 클럽팀에서는 바이에른 뮌헨(독일), 인테르 밀란(이탈리아) 등 빅클럽에서 뛰었다.

오현규는 "전설적인 클린스만 감독에 대해 많이 들었고, 그와 함께 하기를 기다리고 있다. 클린스만 감독과 함께 해 기쁘다"고 말했다.

결승골을 터뜨린 오현규(맨 오른쪽). /사진=셀틱 SNS 캡처
결승골을 터뜨린 오현규(맨 오른쪽). /사진=셀틱 SNS 캡처



이원희 기자 mellorbiscan@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www.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