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여포' 서창훈, 황봉주 꺾고 3연속 전국당구대회 정상 '국내 최초'
등록 : 2021.11.26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OSEN=강필주 기자] ‘당구여포’ 서창훈(시흥시체육회, 국내랭킹 3위)이 ‘제16회 대한체육회장배 2021 전국당구대회’(이하 대한체육회장배)에서 황봉주(경남당구연맹, 10위)을 꺾고 우승, 3개의 전국대회에서 연속 우승을 차지하는 대기록을 세웠다.

서창훈은 25일 강원도 양구군 청춘체육관에서 열린 대한체육회장배 캐롬3쿠션 일반부 남자 결승전에서 황봉주를 상대로 애버리지 1.220(하이런 5점)을 기록하는 치열한 승부 끝에 50-48(41이닝)로 승리했다.

이로써 서창훈은 지난 ‘2021 경남고성군수배’, ‘2021 태백산배’에 이어 이번 대한체육회장배까지 휩쓸며 국내 최초로 3개의 전국대회를 연속으로 우승하는 대기록을 수립했다.

2019년 조명우(현 군복무 중)가 ‘제8회 부산광역시장배’, ‘제15회 대한체육회장배’를 잇따라 우승, 2회 연속 우승을 달성한 적은 있으나 3회 연속은 서창훈이 처음이다. 

서창훈의 결승 상대는 최근 다크호스로 떠오르고 있는 황봉주. 서창훈은 3이닝부터 4점, 4점, 3점을 연속해서 득점하며 12-3으로 크게 앞서나갔다. 그러자 황봉주가 7이닝에 하이런 8점으로 13-11로 따라붙었다. 이후에도 서창훈이 11이닝에 19-11로 점수를 벌리면 황봉주가 16이닝에 6점을 몰아쳐 23-22까지 다가섰다.

25-23으로 앞선 채 후반에 돌입한 경기 역시 혈투가 이어졌다. 서창훈은 28이닝에 40-36으로 앞섰고 32이닝째 43-37로 승기를 굳히나 했다. 하지만 황봉주가 33이닝에 하이런 7점으로 44-43으로 역전에 성공하며 서창훈이 오히려 위기에 몰렸다. 결국 서창훈이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았다. 서창훈은 38이닝째 46-46에서 착실하게 점수를 쌓은 서창훈이 먼저 50점 고지를 밟았다.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서창훈은 우승 인터뷰에서 “사실 이번 대회 경기력에는 만족하지 못하지만, 우승을 했다는 것에 스스로에게 칭찬하고 싶다. 아마 3개 대회 연속으로 우승한 선수는 제가 처음인 것 같은데, 이런 기록을 달성했다는 것이 너무 행복하다”라고 웃었다.

이어 그는 “이번 대회를 우승함으로써 국내랭킹 1위에 오르게 되었는데, 기쁘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부담이 된다. 이 자리를 지키기 위해 더욱 열심히 정진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같은 시간 치러진 캐롬3쿠션 여자부에서 김진아(대전당구연맹, 국내랭킹 1위)가 4강에 오르며 서창훈과 마찬가지로 3개 대회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여자부 결승은 26일 오후 10시 빌리어즈TV 채널 및 유튜브 채널를 통해 생중계 된다. /letmeou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