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손흥민 돌파에 '7명' 속수무책... 현지 언론들도 반한 순간
등록 : 2021.11.26
[스타뉴스 김명석 기자]
토트넘 손흥민. /AFPBBNews=뉴스1
토트넘 손흥민. /AFPBBNews=뉴스1
손흥민(29·토트넘)이 팀의 충격패 속 침묵을 지키며 아쉬움을 삼켰다. 그러나 교체 투입 직후 무려 7명을 속수무책으로 만든 드리블 돌파 장면만큼은 현지 언론들도 박수를 보냈다.


손흥민은 26일 오전 2시45분(한국시간) 슬로베니아 마리보르의 스타디온 류드스키 브르트에서 열린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조별리그 G조 5차전 NS무라(슬로베니아)전에 교체로 출전했지만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다.

로테이션 속에 벤치에서 출발한 손흥민은 팀이 0-1로 뒤지던 후반 9분 델레 알리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밟았다. 앞서 라이언 세세뇽의 퇴장으로 수적 열세에 몰린 가운데, 손흥민은 해리 케인과 함께 최전방에서 공격을 이끌었다.

투입 3분 만에 존재감을 드러냈다. 왼쪽 측면에서 공을 잡은 그는 직접 드리블 돌파를 시도하며 상대 수비진을 뒤흔들었다. 측면에서 반대편 페널티 박스 오른쪽까지 파고드는 과정에서 무려 7명의 상대 선수들과 마주했지만, 그 누구도 손흥민의 돌파를 저지하지 못했다. 상대 수비들을 잇따라 무력화시킨 손흥민은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슈팅까지 시도했다. 그러나 몸을 날린 골키퍼 선방에 막혀 아쉬움을 삼켰다.

현지 언론들도 손흥민의 환상적인 드리블 돌파 장면에 큰 박수를 보냈다. 풋볼런던은 "교체로 투입된 직후 훌륭한 돌파를 선보이며 슈팅까지 시도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고 전했다. 이브닝 스탠다드 역시 "투입 직후부터 동점골 기회를 만들었지만 아쉽게 무산됐다"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손흥민은 후반 13분 정확한 코너킥으로 케인에게 완벽한 헤더 기회를 연결했다. 노마크 상태였던 케인의 헤더는 그러나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는 바람에 아쉽게 동점골 기회로 연결되진 못했다. 또 추가시간에도 상대 수비를 절묘한 개인기로 벗겨낸 뒤, 이어진 상대의 압박을 2명 사이로 또 파고드는 드리블을 통해 공 소유권을 지켜내기도 했다.

그러나 세세뇽의 퇴장으로 1명이 부족한 상황에서 손흥민에겐 더 이상 결정적인 기회가 찾아오지 않았다. 동점골 실점 이후 무라가 수적 우위를 활용해 토트넘을 압박하면서 손흥민에게도 수비 부담이 컸다. 결국 토트넘은 추가시간 막판 '버저비터 골'을 실점하며 적지에서 1-2 충격패를 당했다. 손흥민도 진한 아쉬움 속에 고개를 숙일 수밖에 없었다.

한편 이날 패배로 토트넘은 승점 7(2승1무2패)에 머무르며 3위 비테세(네덜란드)와 승점 동률을 이뤘다. 다음 달 10일 열리는 스타드 렌(프랑스)전 결과에 따라 자칫 대회 조별리그에서 탈락할 위기에 처했다. 손흥민은 오는 28일 오후 11시 번리와의 프리미어리그(PL) 13라운드 원정경기에서 다시 골 사냥에 나선다.



김명석 기자 cle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