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충격패' 콘테 작심발언 ''이제야 알겠다, 토트넘 수준 높지 않다''
등록 : 2021.11.26
[스타뉴스 김명석 기자]
안토니토 콘테 토트넘 감독. /AFPBBNews=뉴스1
안토니토 콘테 토트넘 감독. /AFPBBNews=뉴스1
부임 후 4경기 만에 첫 패배를 경험한 안토니오 콘테(52·이탈리아) 감독이 "토트넘 수준이 그리 높지 않다는 걸 알게 됐다"고 선수단 내부를 향해 일침을 가했다.


스퍼스웹 등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콘테 감독은 26일 오전 2시45분(한국시간) 슬로베니아 마리보르에서 열린 NS무라(슬로베니아)와의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UECL) 조별리그 G조 5차전 1-2 패배 직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토트넘은 전반 11분 만에 수비진 실수로 선제 실점을 허용한 뒤, 전반 31분엔 라이언 세세뇽이 퇴장을 당해 수적 열세까지 몰렸다. 그나마 후반 27분 해리 케인의 동점골로 균형을 맞췄지만, 후반 추가시간 막판 '버저비터 골'을 실점하며 적지에서 충격패를 당했다. 콘테 감독 부임 후 첫 패배다.

충격패 뒤 기자회견에 나선 콘테 감독은 작심한 듯 토트넘의 현 상황을 꼬집었다. 그는 "부임 후 3주가 지난 뒤에야 상황을 이해하기 시작했다. 간단한 문제는 아니다. 현재 토트넘의 레벨은 그리 높지 않은 게 사실"이라며 "개선을 위해서는 시간도, 더 많은 노력도 필요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콘테 감독은 "우리는 토트넘이지만, 지금 당장 다른 정상급 클럽들과 비교하면 격차가 분명히 존재한다"며 "토트넘을 이끄는 건 행복한 일이지만, 선수단 자질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날 콘테 감독은 손흥민이나 루카스 모우라, 세르히오 레길론,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 등 부임 후 주전으로 활용하던 선수들을 대거 선발에서 제외하는 대신 델레 알리나 세세뇽, 맷 도허티 등 비주전 선수들을 대거 시험대에 올렸다.

공교롭게도 알리나 세세뇽 등 시험대에 오른 이들 대부분 부진한 경기력에 그쳤고, 결국 콘테 감독은 후반 손흥민이나 호이비에르 등 주전급 선수들을 대거 교체로 투입했다. 콘테 감독의 이날 작심발언은 주전과 비주전 격차가 큰 선수단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이날 패배로 토트넘은 승점 7(2승1무2패)에 머무르며 3위 비테세(네덜란드)와 승점 동률을 이뤘다. 다음 달 10일 열리는 스타드 렌(프랑스)전 결과에 따라 자칫 대회 조별리그에서 탈락할 위기에 처했다.



김명석 기자 cle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