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교체 36분' 손흥민, 평점 5...''한차례 멋진 드리블 돌파 선보였다''
등록 : 2021.11.26

[OSEN=이인환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평점 5를 받았다.

트넘 홋스퍼는 26일(한국시간) 슬로베니아 스타디운 라우드스키에서 열린  2021-2022 시즌 UEFA(유럽축구연맹) 유로파 컨퍼런스(UECL) G조 5차전 NS 무라와의 원정 경기에서 1-2로 패배했다.

충격적인 패배를 기록한 토트넘은 승점 7점(2승 1무 2패)에 그치며 토너먼트 진출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반면 앞선 4경기서 전패를 기록했던 무라는 첫 승을 신고하며 승점 3(1승 4패)를 기록했다.

힘든 일정을 앞둔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이날 손흥민을 포함한 대부분의 주전 멤버에게 휴식을 주는 강수를 던졌다.

손흥민-케인-휴고 요리스-루카스 모우라-피에르 호이비에르-세르히오 레길론이 모두 벤치에서 대기했다. 자연스럽게 해리 케인을 제외하면 2군 위주의 라인업이 구성됐다.

하지만 토트넘은 부진한 모습이었다. 전반 11분 빠르게 선제골을 허용했을 뿐만 아니라 전반 31분 라이언 세세뇽이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했다.

손흥민은 후반 9분 델레 알리와 교체로 경기장에 들어가서 부지런하게 날랜 움직임을 선보였다. 그러나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는 못하며 팀의 충격패를 지켜봐야만 했다.

영국 '풋볼 런던'은 경기 후 손흥민에 대해서 "상대 수비를 가르는 멋진 돌파를 선보였다. 하지만 슈팅은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라면서 평점 5를 부여했다.

토트넘 내에서 3번째로 높은 평점. 골을 넣은 해리 케인이 6점이다. 그를 포함해서 올리버 스킵, 자펫 탕강가 등 총 3명이 평점 6점으로 팀내 최고점을 받았다.

한편 이날 퇴장 당한 라이언 세세뇽은 2점으로 최하점이었다. 다빈손 산체스나 델레 알리 등도 평점 3으로 활약을 비판 받았다. /mcadoo@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