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7연패 도전' 두산-'대항마' 인천도시공사, 21-22 SK핸드볼 코리아리그 남자부
등록 : 2021.11.25

[OSEN=지형준 기자]

[OSEN=워커힐호텔, 우충원 기자] '7연패'에 도전하는 두산과 '대항마' 인천도시공사의 맞대결이 관심을 끄는 2021-2022 핸드볼코리아리그가 개막한다. 

2021-2022 SK핸드볼 코리아리그가 12월 3일 충북 청주 SK호크스 아레나에서 열리는 충남도청과 상무의 경기로 막을 올린다. 7개 도시를 돌며 진행되는 올해 SK핸드볼 코리아리그에는 체육관 수용 가능 인원 50%에 해당하는 관중의 입장을 허용할 예정이다.

지난해 대회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무관중 경기로 진행됐다. 올해 SK핸드볼 코리아리그에는 남녀 실업 14개 팀이 출전한다.

SK핸드볼 코리아리그는 개막을 앞두고 25일 서울 광장동 워커힐호텔 워커홀에서 미디에 데이 행사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SK핸드볼 코리아리그에 참가하는 남녀 실업 14개팀 감독과 선수가 참석했다.

정규시즌은 12월에 열리는 제 25회 세계여자선수권대회와 내년 1월에 열리는 제 20회 아시아남자선수권대회 일정으로 인해 남자부가 12월, 여자부가 1월에 각각 나위어 개막한다. 6개팀이 참가하는 남자부는 4라운드, 8개팀이 참가하는 여자부는 3라운드 총 152경기(포스트시즌 포함)로 우승팀을 가린다.

남자부에서는 핸드볼코리아리그 역대 최다 득점기록 보유지이자 2019~20시즌 득점왕 출신 정수영(RB)이 지난 시즌 일본에서의 활동을 마무리하고 인천도시공사로 돌아왔다. 지난 시즌 두산의 유일한 대항마로 떠올랐던 인천도시공사는 정수영의 합류로 우승후보로 부상했다. 일본 도요타방직에서 활약했던 이은호(RB)와 박영길(LB)도 각각 충남도청과 하남시청으로 국내 복귀를 신고했다. 영원한 우승후보 두산의 중심 김동명(PV)이 FA 시장에 나온 가운데 두산과 그의 행보도 주목된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2019~20시즌 조기종료, 2020~21시즌 무관중 대회로 전 일정을 치렀던 핸드볼코리아리그는 이번 시즌 경기장 정원의 50% 인원까지 입장이 가능한 유관중 대회로 전환한다. 핸드볼코리아리그는 기본적으로 무료입장이 가능하지만 백신 접종 완료자이나 미접종자의 경우 48시간 이내 PCR 검사 음성 결과자에 한해 입장이 허용된다.

7연패에 도전하는 두산 윤경신 감독은 “한국체대 김진호 등 새로운 선수를 영입했다. 비록 완벽한 전력은 아니지만 최선을 다해 좋은 경기를 펼치겠다”고 대회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OSEN=지형준 기자]

인천도시공사 정강욱 감독은 “새로운 선수들이 합류하면서 기대가 크다. 정수영의 합류로 공격력이 강화됐다. 긴 시즌 동안 부상 선수가 나오지 않도록 잘 준비해야 한다. 컨디션 좋은 선수들 출전 시켜 좋은 성과를 만들겠다”고 새로운 목표를 설명했다.

한편 상무 조영신 감독은 “함께 참석한 장동현이 2경기를 펼친 뒤 제대한다. 선수단을 꾸리는 것 조차 힘들지만 수사불패 정신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10bird@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