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폭력-통제-괴롭힘-성추행'' 스포츠윤리센터, 인권침해 실태조사
등록 : 2021.10.13

[사진]스포츠윤리센터 제공

[OSEN=강필주 기자] 스포츠윤리센터(이사장 이은정, 이하 ‘윤리센터’)가 선제적 실태조사를 통해 잠재돼있던 체육계 인권침해 사례를 조기에 인지했다.

윤리센터는 13일 홈페이지를 통해 ‘스포츠인권 강화교육 및 실태조사’ 결과를 게시하고, 시급한 인권침해 사례를 식별해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국가인권위원회의 ‘유도 선수의 인권증진을 위한 정책 권고’에 따라 실시된 이번 교육 및 실태조사는 지난 8월 18일부터 9월 17일까지 한 달 동안 진행됐으며, 한국체육대학교와 용인대학교, 경희대학교 등 수도권 투기종목(레슬링, 복싱, 씨름, 유도, 태권도) 보유 대학 9곳(가천대학교, 경기대학교, 경희대학교, 국민대학교, 세종대학교, 용인대학교, 한국체육대학교, 한양대학교) 중 교육 및 실태조사에 응한 6곳의 학생선수 423명이 참여했다.

윤리센터는 단체훈련과 기숙사 생활 등으로 평소 전화와 외출이 제한적인 운동부 특성과 비대면 채널을 선호하는 MZ세대의 특징을 고려해 SNS를 통해 교육 도중 학생선수들과 1:1 상담을 진행하는 방식으로 체육계 인권침해 실태조사 및 상담을 진행했다.

심층 상담 결과, 상담에 응한 422명의 학생선수 중 ‘직접 인권침해를 경험했다’고 응답한 선수는 30명(7.1%)으로, 20명 중 1~2명 꼴로 인권침해를 직접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권침해 유형별로는 폭력이 가장 많았고 사생활 통제와 괴롭힘, 성추행 등이 뒤를 이었다.

윤리센터는 ‘직접 인권침해를 경험했다’고 답한 선수 30명 가운데 11명에 대해 전문 상담을 지원했고, 그 중 조사를 희망하는 선수에 대해 신고절차를 안내해 사건으로 전환한 뒤,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은정 이사장은 “교육이 끝난 뒤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 절반 이상이 ‘교육 이후 운동부에서 긍정적인 변화가 존재한다’고 답했다”며 “조사뿐만 아니라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실태조사 등을 통해 잠재되고 은폐된 체육계 인권침해를 조기에 발견해 예방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상황에 따라 온라인 줌(ZOOM)을 통한 비대면으로 추진된 이번 교육에서 윤리센터는 교육대상 선수들에게 센터와 지원사업에 대한 안내와 폭력ㆍ성폭력 예방 의무교육을 진행했다.

윤리센터는 추후 대상 대학교와 종목 등을 확대해 전국적으로 스포츠인권 강화 교육 및 실태조사를 추진하여, 스포츠인권침해나 비리로 고통받는 체육인을 찾아 심리ㆍ정서상담 및 조사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letmeou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