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72세' 벵거, 佛전설팀 사령탑 복귀 '1월엔 PSG와 친선전'
등록 : 2021.10.13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강필주 기자] 아르센 벵거(72) 전 아스날 감독이 다시 지휘봉을 잡는다. 

13일(한국시간) 영국 '스포츠 바이블'은 벵거 전 감독이 14일 프랑스 마르세유의 스타드 벨로드롬에서 열리는 자선전 포함 두 차례 경기에서 감독직을 수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프랑스 출신 벵거 감독은 지난 2017-2018시즌을 마지막으로 감독직을 내려놓으며 22년 동안 이어지던 아스날과 동행을 마쳤다. 아스날 역사상 최초이자 최고 외국인 감독인 벵거 감독은 현재 국제축구연맹(FIFA)에서 글로벌 축구개발 책임자로 일하고 있다. 

벵거가 감독으로 복귀하는 것은 거의 3년 만이다. 14일 열리는 경기는 첼시와 코트디 부아르 전설인 디디에 드록바가 주관하는 자선경기다. 다비드 트레제게, 에리크 아비달, 사미르 나스리, 로베르 피레, 파비앵 바르테즈 등 프랑스 전설들이 뛰는 경기다. 수익금은 유니세프와 드록바 재단으로 전달된다. 

벵거 전 감독은 2022년 1월에도 지휘봉을 잡는다. 벵거 전 감독은 리야드 시즌 컵에 참가하는 알 힐랄과 알 나스르 통합 올스타 팀의 사령탑이 된다. 리오넬 메시, 네이마르, 킬리안 음바페가 있는 파리 생제르맹(PSG)을 상대하지만 이벤트성 대회다. 

벵거 전 감독은 지난달 영국 '텔레그래프'와 인터뷰에서 감독직 복귀에 대해 "나는 그것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면서 "사람들은 항상 '당신은 너무 늙었어'라고 말하지만 나는 건강하고 더 이상 감독을 그만두겠다는 결심을 완전히 하지 않아다"고 밝혀 감독직 복귀에 대한 열망을 드러내기도 했다.  /letmeou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