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올드 트래퍼드 소요 사태로 맨유 몰수패 주장...리버풀은 '정정당당하게'
등록 : 2021.05.04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승우 기자] 올드 트래퍼드에서 팬들의 집단행동 탓에 경기가 취소되자 리버풀에 몰수승을 줘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하지만 리버풀은 정정당당하게 승점을 따내려고 한다.

영국 매체 ‘미러’는 “리버풀 올드 트래퍼드 원정이 안전 문제로 취소된 후에도 축구협회에게 몰수승을 요구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보도했다. 매체는 “한 쪽 클럽이나 서포터들의 행위 때문에 경기가 취소되면 규정에 따라 리버풀에 승점 3을 줄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맨유와 리버풀은 지난 3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20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 경기를 치를 예정이었다. EPL 최고의 라이벌전인 노스웨스트 더비에 많은 팬들의 이목이 쏠렸지만 맨유 팬들의 집단 행동 탓에 경기가 취소됐다. 

'BBC', '스카이스포츠' 등 영국 언론에 따르면 맨유 팬 200여 명이 올드 트래퍼드에 난입해 강경한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최근 슈퍼리그에 출전하려 했던 구단을 비판하며 구단주인 글레이저 가문을 겨냥해 ‘글레이저 OUT’이라 외쳤다. 

경기장 밖에서 펼쳐지던 시위는 저지선이 뚫리면서 걷잡을 수 없게 됐다. 일부 팬들이 경기장에 진입해 홍염을 피우고 의자 등 집기를 던졌다. 라커룸 진입까지 시도했다. 현재 영국에서는 코로나19에 따른 강력한 봉쇄 규정을 실시하고 있어 팬들의 경기장 출입이 허용되지 않고 있다. 

결국 맨유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리버풀과의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경기는 경찰, 프리미어리그 사무국, 구단 평의회, 상호 구단 합의 끝에 연기를 결정했다”라고 발표했다.

경기가 취소된 이후 맨유의 승점 삭감 가능성이 거론됐다. 여기에 리버풀에 몰수승을 줘야한다는 주장까지 나왔다. 하지만 사건의 당사자인 리버풀 측은 원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진다. 

미러는 “리버풀은 그러한 결과를 얻는 데에 관심이 없다. 그 대신 맨유와 함께 경기를 마칠 수 있는 날짜를 찾으려 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맨유가 이번주 유로파리그 준결승 경기가 있어서 그마저도 쉽지 않고, 향후 2주 동안 주중 경기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raul164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