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음바페 멀티골' PSG, 레반도프스키 빠진 뮌헨에 3-2 승... UCL 8강 1차전 승
등록 : 2021.04.08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우충원 기자] 킬리안 음바페가 멀티골을 터트린 PSG가 UCL 8강 1차전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PSG는 8일(한국시간) 독일 뮌헨에 위치한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서 바이에른 뮌헨에 3-2로 승리했다. 

PSG는 1차전서 승리를 거두며 4강행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 킬리안 음바페는 2골을 뽑아내며 승리를 이끌었다. 

홈팀 뮌헨은 추모 포팅, 사네, 뮐러, 코망, 고레츠카, 킴미히, 파바르, 쥘레, 알라바, 에르난데스, 노이어를 선발로 내세웠다. 원정팀 PSG는 음바페, 드락슬러, 네이마르, 디 마리아, 게예, 페레이라, 디알루, 킴펨베, 마르퀴뇨스, 다그바, 나바스를 선발로 선택했다.

경기 시작 3분 만에 선제골이 터졌다. 네이마르의 발끝에서 PSG의 역습이 진행됐고, 음바페에게 공이 전달됐다. 음바페의 슈팅이 바이에른 뮌헨 골키퍼 노이어 몸 맞고 골대로 향했다.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가 결장한 바이에른 뮌헨을 상대로 PGS는 전반 28분 마르퀴뇨스가 추가 득점, 2-0으로 앞섰다. 바이에른 뮌헨은 추모 포팅이 헤더 슈팅으로 한 골을 만회하며 전반을 마쳤다. 

바이에른 뮌헨은 후반 15분 조슈아 키미히의 프리킥을 토마스 뮐러가 헤더로 마무리해 스코어를 원점으로 돌렸다.

후반서도 바이에른 뮌헨이 공세를 펼쳤다. 그러나 PSG는 음바페가 추가 득점을 뽑아냈다. 후반 23분 음바페가 결승골을 터트리며 PSG가 승리했다.     / 10bird@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