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마스크 안 쓰고 스트리퍼도 대동' 복싱왕 메이웨더의 성대한 생일파티 구설수
등록 : 2021.02.24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서정환 기자] 플로이드 메어웨더 주니어(44)가 성대한 생일파티를 열어 화제다. 

메이웨더는 오는 24일 자신의 44번째 생일을 앞두고 21일 자신의 플로리다 저택에서 성대한 파티를 열었다. 이 파티에 조 바이든 대통령의 동생 제임스 바이든, 래퍼 릭 로스 등 수백명의 각계각층 유명인들이 모두 모였다. 

이들은 입구에서 체온을 체크했지만 마스크를 쓰지 않고 사회적 거리도 두지 않았다. 플로리다법에서 사적인 모임에서 참석자의 숫자나 마스크 착용 여부를 강제하지 않고 있다. 

메이웨더와 사귀는 스트리퍼 안나 먼로도 동석했다. 둘이 약혼을 했다는 보도가 있었지만 둘은 부인했다. 이날 야한 옷을 입은 수십 명의 여성들이 웨이트리스로 나서 파티의 흥을 돋웠다고 한다. / jasonseo34@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