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대통령 위의 메시, 요청 받고 개인 전용기 빌려줘...''임대료만 약 2억''
등록 : 2021.02.23

[OSEN=이인환 기자] 대통령에게 개인 전용기를 빌려주는 축구 선수가 있다. 바로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FC 바르셀로나)다.

아르헨티나 '라 가세타'는 지난 22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의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대통령은 멕시코 방문을 위해 리오넬 메시의 개인 비행기를 임대했다"고 보도했다.

축구계의 슈퍼스타 메시는 모국인 아르헨티나에서는 디에고 마라도나와 함께 최고의 영웅으로 평가받고 있다. 그가 대표팀에서 은퇴를 선언하자 대통령이 나서 만류하며 읍소할 정도였다.

이런 슈퍼스타 메시의 영향력이 잘 보이는 장면이 있었다. 바로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이 해외 방문을 위해 메시의 도움을 받았다는 것.

라 가세타는 "페르난데스 대통령은 멕시코를 방문하기 위해 개인 비행기를 활용해야만 했다. 대통령 전용기가 없는 아르헨티나의 사정 상 그는 메시의 도움을 받았다"라고 설명했다.

메시는 지난 2018년 개인 전용기 구입에 1500만 달러(약 166억 원)를 사용했다. 기내에 16개의 좌석이 있으며 최고급 엔진을 활용한 최고급 비행기이다.

결국 페르난데스 대통령은 멕시코 방문을 위해서 메시에게 비행기 임대를 요청했다. 메시 역시 이 부탁을 흔쾌히 수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라 가세타는  "페르난데스 대통령과 영부인, 비서 및 수행원 등은 메시의 호의 덕에 쉽게 멕시코를 방문했다. 메시는 페르난데스 대통령에게 4일 동안 16만 달러(약 1억 7792만 원)의 임대료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mcadoo@osen.co.kr

[사진] 위는 페르난데스와 메시. 아래는 메시의 전용기 계단. SNS 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