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선수탓하는 무리뉴, “개개인의 실수들이 나와 비겼다”
등록 : 2021.01.14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서정환 기자] 풀럼과 무승부 후 조세 무리뉴 감독이 선수들을 탓했다. 

토트넘은 14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서 열린 풀럼과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 순연 경기서 1-1로 비겼다. 토트넘은 이날 무승부로 6위(승점 30)에 머물렀다.

이날 토트넘은 손흥민이 골대를 맞추는 등 아쉬운 장면이 나오면서 승리를 하지 못했다. 해리 케인은 전반 25분 선제 헤딩골을 넣었다. 토트넘은 후반 29분 동점골을 허용했다. 

경기 후 무리뉴는 “전반에만 결정적인 찬스가 3-4회 있었다. 그 기회를 잡았다면 결과는 달랐을 것이다. 후반전에는 먹지 않아도 될 실점을 했다. 우리는 경기를 지배할 수 있었지만 박스 안에서 선수를 놓쳤다. 특히 세트피스 상황에서 그런 일이 반복된다”며 선수들을 탓했다. 

무리뉴는 “개인적인 실수들이 있었다. 그런 것들이 반복돼 팀 전체의 질이 떨어졌다. 더 이상은 말할 수 없다"면서 특정선수의 실수를 비판했다. / jasonseo34@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