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페르난데스 PK골' 맨유, WBA에 1-0 신승...리그 첫 안방 승리
등록 : 2020.11.22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승우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이번 시즌 들어 리그에서 첫 번째 홈 승리를 맛봤다.

맨유는 22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웨스트브로미치(WBA)와 경기에서 페르난데스의 골로 1-0로 승리했다. 맨유는 이번 시즌 리그에서 홈 첫 승을 거뒀다.

맨유는 전반 초반부터 공세를 이어갔다. 전반 2분 마샬이 프리킥 공격에 가담해 헤더 슈팅을 때렸지만 상대 수비에 막혔다. 

마샬은 전반 16분에는 더 좋은 기회를 잡았다. 왼쪽에서 래시포드의 크로스가 페르난데스에 연결됐다. 페르난데스는 논스톱 패스를 내줬고, 마샬이 오른발 슈팅을 때렸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WBA도 찬스를 노렸다. 전반 42분 코너킥 공격에서 바틀리가 가담해 헤더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넘겼다. 전반은 0-0으로 마무리됐다. 

맨유는 후반 시작과 동시에 위기를 맞았다. WBA의 갤러거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공을 이어받는 상황에서 페르난데스가 태클을 가했다. 주심은 지체 없이 페널티킥을 선언했지만 VAR을 통해 판정이 번복됐다. 

후반 4분 맨유는 위기를 넘긴 후 기회를 잡았다. 래시포드가 위협적인 중거리 슈팅을 때렸지만 존스톤 골키퍼가 몸을 던져 막았다. 

맨유는 후반 8분 페널티킥을 얻었다. 마타의 크로스가 펄롱의 팔에 맞았다. 페르난데스가 키커로 나섰지만 존스톤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하지만 주심은 존스톤 골키퍼가 킥 이전에 골라인을 벗어나며 리테이크가 선언됐다. 페르난데스는 재차 시도한 페널티킥을 득점으로 마무리했다. 

WBA는 역습으로 맨유를 위협했다. 후반 20분 로빈슨이 패스를 받아 페널티박스 바깥에서 때린 슈팅이 골대에 맞고 나왔다. 

맨유는 경기 종료까지 추가골을 넣기 위해 상대를 몰아세웠다. 페르난데스의 골로 잡은 1-0 리드를 끝까지 유지하며 승리를 거뒀다./raul164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