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극한 효율' 토트넘의 완승...''무리뉴 지루하지만 펩 좌절 보는 걸로 만족''
등록 : 2020.11.22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승우 기자] 펩 과르디올라의 점유율 축구가 조세 무리뉴의 질식 수비에 무릎을 꿇었다.

토트넘은 22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 20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경기에서 손흥민의 선제골, 지오반니 로셀소의 추가골을 앞세워 2-0 승리를 거뒀다. 토트넘은 승점 20을 기록해 리그 선두로 올라섰다.

손흥민은 리그 9호골을 터뜨리며 EPL 득점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여기에 손흥민은 맨시티 킬러로서 면모를 과시했다. 손흥민은 과르디올라 감독이 맨시티에 부임한 이후 6번째 골을 터뜨렸다. 9골을 터뜨린 제이미 바디(레스터 시티)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득점을 기록했다.

손흥민의 득점은 전반 5분 만에 나왔다. 경기 초반 슈팅을 주고 받으며 분위기를 환기시키는 것이 일반적인 흐름이지만 토트넘은 손흥민의 치명적인 마무리로 리드를 잡았다. 

맨시티는 실점 이후 완전히 주도권을 잡았다. 전반전 양 팀이 기록한 슈팅수만 봐도 맨시티가 일방적으로 경기를 주도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맨시티가 전반전에만 11개의 슈팅을 때린 반면 손흥민의 득점으로 이어진 슈팅이 토트넘의 유일한 시도였다. 

후반전 흐름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맨시티는 후반에도 11개의 슈팅을 때리는 와중에 토트넘은 3개의 슈팅만 추가했다. 하지만 토트넘은 로셀소가 '원샷원킬'로 추가골을 기록했다. 

영국 매체 ‘BBC’의 축구 전문가 필 맥널티는 “실점 이후 맨시티의 대응은 강력했지만 토트넘은 곧장 회복했고, 조직적이었다”라며 “다른 말로는 토트넘은 무리뉴의 지도를 받는다는 뜻이다”라고 평가했다. 여기에 “맨시티의 점유율(66%)은 무력해 보인다”라고 덧붙였다. 

경기를 지켜본 축구 팬 역시 매체의 라이브 코멘터리를 통해 의견을 전했다. 한 팬은 “무리뉴의 축구가 보기 지루한 만큼 과르디올라 팀의 좌절을 보는 것도 만족스럽다”라고 밝혔다. 

실제 이날 경기에서 무리뉴 감독의 전략은 맨시티에 중원을 내주더라도 공격진 하나 하나를 꽁꽁 묶는 것이었다. 수비 상황에서 포백과 중앙 미드필더 2명을 깊숙하게 라인을 형성했다. 심지어 손흥민까지 중원과 측면을 오가는 주앙 칸셀루를 밀착 마크했다./raul1649@osen.co.kr[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