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선택의 기로 놓인 이강인...西매체도 ''이대로면 세계 최고 유망주서 멀어져''
등록 : 2020.08.01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승우 기자] 스페인 현지에서도 이강인(19)의 발렌시아 잔류가 성장을 저해했다는 분석을 내렸다.

스페인 매체 ‘데포르테발렌시아노’는 “발렌시아 선수로서 이강인에게 최악의 한 해였다”라며 “이런 식으로 활약한다면 세계 최고의 유망주와 점점 멀어질 것”이라고 2019-2020시즌을 평가했다. 활약상을 떠나 더 많은 출전 기회를 위해 이적을 택했어야 했다는 것.

이강인은 지난해 여름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가장 주목받는 유망주였다. 폴란드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을 결승으로 이끌며 최우수선수상(골든볼)을 받았다. 오히려 마요르카에서 두각을 드러낸 구보 다케후사보다도 더 높은 평가를 받았다. 

1시즌이 지난 후 이강인 앞에는 불투명한 미래가 있다. 마르셀리노 가르시아 토랄, 알베르트 셀라데스 감독이 팀을 맡았지만 4-4-2를 기반으로 한 전술 탓에 입지가 좁았다. 여름과 겨울에 이적할 기회가 있었지만 피터 림 구단주에 의해 무산됐다. 이강인의 시즌 성적은 라리가 17경기에서 2골, 챔피언스리그 5경기 출전 등에 그쳤다. 

이제 프로 선수로서 본격적인 행보를 보여줘야 할 시점이 왔다. 이번 여름에도 다수의 팀들이 이강인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발렌시아 지역지인 데포르테발렌시아노는 이강인이 너무 늦기 전에 이적하라고 조언하고 있다. 

매체는 “이강인이 다음 시즌에도 발렌시아에 남아야 하나”라며 의문을 표했다. 이어 “코치진과 구단 관계자의 동의하에 확실한 결정이 내려져야 한다. 당장이라도 결정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매체는 “하비 그라시아 신임 감독 체제에서도 가능성이 보이지 않는다”라며 “이강인은 확실하게 보여줄 수 있는 행선지를 찾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raul164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