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강원 2024, '최민정-윤성빈' 홍보대사 및 '송승환-강수진' 감독·자문단 위촉
등록 : 2023.03.24

[사진]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OSEN=강필주 기자]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는 24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이하 강원 2024) D-300일을 맞아 올림픽 개·폐회식 감독단 및 자문단, 홍보대사를 공개하며, 성공기원 토크쇼 등을 진행했다.

이날 행사는 홍보대사로 선정된 박재민이 사회를 맡았으며 진종오, 이상화 조직위원장의 환영인사와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의 축하인사로 시작됐다. 

이어 문화행사 감독단인 양정웅 총감독(대리수여), 오장환 총괄 프로듀서, 문화행사 자문단인 송승환 피엠씨프러덕션 예술총감독(자문위원장), 강수진 국립발레단 단장, 이도훈 홍익대 영상커뮤니케이션대학원 교수, 이유리 서울예술단 단장, 안호상 세종문화회관 사장(불참), 김기홍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홍보대사인 김주원, 박재민, 선우예권, 윤성빈, 최민정에게 각각 위촉장이 수여됐다. 

또 청소년서포터즈로 활동 중인 김현지(19, 제주여고)가 함께 단상에 올라 강원 2024의 성공을 기원하고, 성공을 위한 노력을 다짐하는 디지털 서명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사진]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이어진 성공기원 토크쇼에서는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진종오 조직위원장,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김연아, 송승환 자문위원장이 참여하여, 대회의 준비상황을 알아보고, 성공개최를 위해 필요한 상황들을 점검했다. 더불어 이상화 조직위원장, 5명의 홍보대사(김주원, 박재민, 선우예권, 윤성빈, 최민정), 김현지 학생이 참여해 청소년 선수들에게 해주고 싶은 격려와 조언을 전달하는 자리도 마련됐다. 

강원 2024의 감독·자문단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하 2018 평창)과 인연이 깊다. 송승환 자문위원장은 2018 평창 개·폐회식 연출 총감독을, 양정욱 총감독은 2018 평창 개회식 총연출을 맡아 함께 호흡을 맞추며 행사를 성공적으로 이끈 바 있다.

오장환 총괄 프로듀서 역시 2018 평창 조직위에서 의식행사부를 담당하며 성공적인 올림픽이 이루어지는 데 일조했다. 강수진 자문위원 역시 2018 평창 홍보대사로 활동했으며, 이도훈 자문위원은 2018 평창 개폐회식 제작단장을, 김기홍 자문위원은 2018 평창 조직위 기획사무차장이었다. 

[사진]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감독단과 자문단 모두 각자의 전문성과 2018 평창을 성공적으로 이끈 노하우 등을 바탕으로 K-컬쳐 매력을 집약한 문화올림픽으로 만들겠다는 다짐이다. 

‘꿈의 댄스팀’을 이끌며 문화예술을 통한 청소년들의 성장을 지원해온 발레리나 김주원, 동계스포츠 전문가로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중계로 이름을 알린 박재민, ‘코리안 영 피아니스트’ 시리즈의 예술감독으로 동참하며 어린 연주가들의 발전에 힘써온 피아니스트 선우예권, K스포츠를 대표하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켈레톤 금메달리스트인 윤성빈 선수와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인 최민정 선수도 대회 알리기에 동참한다. 

이번에 위촉된 5명은 지난해 2월과 올해 1월에 위촉되어 홍보대사로 활동해온 김연아, 김예리와 함께 시너지를 내며 강원 2024를 알릴 예정이다.

양정웅 총감독은 영상을 통해 개폐회식의 총감독을 맡게 된 소감을 전하면서, 개회식의 콘셉트를 소개했다. 그는 "이번 개회식의 목표는 K-컬쳐와 스포츠로 하나 되는 세계이다. 한계 없는 상상력이야말로 K-컬쳐의 정신이며, 이번 개회식에서도 창의력과 흥이 넘치는 K-컬쳐의 매력을 전 세계에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사진]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또 그는 "지난 팬더믹 이후 전 세계가 하나로 연대 되는 인식이 커진 만큼 서로의 어려움에 공감하고 힘을 모아 위기를 극복하고, 꿈을 펼쳐 자유를 나눌 수 있는 대회가 되도록 하겠다"는 의지를 전했고 "전 세계 청소년들이 사랑하는 K-콘텐츠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이를 극대화할 최첨단의 기술요소들도 접목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진종오 조직위원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풍부한 경험을 지닌 문화행사 감독단과 자문단, 그리고 영향력 있는 홍보대사를 위촉해 강원 2024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고 밝히며 "무엇보다 청소년이 주인공인 대회인 만큼, 오늘 위촉되신 홍보대사 여러분, 문화행사 감독단, 자문단 여러분들께서 강원 2024 대회를 청소년들이 주인공이 되어, 서로 교류하고 성장할 수 있는 무대로 만들어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또한 이상화 조직위원장은 청소년들에게 "이번 동계청소년올림픽은 평생 단 한 번밖에 없는 매우 특별하고 소중한 기회이며, 청소년 선수들에게 즐거움과 성장의 발판이 되기를 희망한다"면서 "정정당당하고 공정한 경쟁을 통해서 스포츠맨쉽과 올림피즘을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되고, 부담감보다는 다음 올림픽에 대한 경험을 얻는다는 마음으로 그 과정을 즐길 수 있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letmeou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