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토트넘 이어 잉글랜드 최다골' 케인, 54골 금자탑... 우승만 남았다
등록 : 2023.03.24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우충원 기자] 해리 케인(토트넘)이 우승을 제외하고 모두 가졌다. 

잉글랜드는 24일(이하 한국시간) 나폴리의 디에고 아르만도 마라도나 경기장에서 열린 유로 2024 C조 예선 1차전에서 이탈리아를 2-1로 이겼다.

두 팀은 2021년 7월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로 2020 결승에서 맞붙었다. 당시 이탈리아가 연장전까지 1-1로 비긴 끝에 승부차기에서 3-2로 이긴 바 있다. 잉글랜드는 이날 원정에서 승리하며 지난 2년 전의 패배를 설욕하는 데 성공했다.

최전방 공격수 케인을 이날 새로운 기록을 달성했다. 적극적으로 움직이던 케인은 전반 13분 추가골을 터트렸다.

데클란 라이스의 선제골로 1-0으로 앞서고 있는 상황에서 케인은 상대 핸드볼 파울로 얻은 PK를 침착하게 득점으로 연결, 잉글랜드의 2-0 리드를 이끌었다. 

케인은 잉글랜드 대표팀의 새로운 역사를 쓰게 됐다. 이전까지 웨인 루니(53호골)와 어깨를 나란히 했으나 이번 득점으로 A매치 54호골을 기록, 잉글랜드 역대 최다골의 주인공이 됐다. 

특히 케인은 여전히 현역으로서 자신의 득점력을 과시하고 있는 가운데 케인은 2위 루니와의 격차를 더욱 벌릴 것으로 예상된다.

잉글랜드 대표팀 역대 득점 순위를 살펴보면 3위 보비 찰튼(49골), 4위 게리 리네커(48골), 5위 지미 그리브스(44골), 6위 마이클 오언(40골) 등이 있다. 케인의 득점 추이는 81경기 54골로 경기당 0.66골이다. 이 6명 중에는 경기당 득점력도 최고다.

케인의 두 번째 쾌거다. 이미 케인은 지난 2월 맨체스터 시티와의 리그 일정에서 선제골을 터트리며 토트넘 통산 267골을 기록, 1961~1970년까지 활약했던 지미 그리브스를 넘어 구단 역대 최다 득점을 기록한 바 있다.

케인은 이번 A매치 기간 동안 토트넘의 아이콘을 넘어 잉글랜드의 아이콘으로 다시 한번 도약하는 순간을 맞이했다. / 10bird@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