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역시 우리은행! 5년 만에 WKBL 통합우승 '쾌거'... 통산 11번째 [★부산리뷰]
등록 : 2023.03.24
[스타뉴스 부산=양정웅 기자]
우리은행 김단비(앞줄 왼쪽)와 최이샘이 23일 열린 WKBL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사진=WKBL 제공
우리은행 김단비(앞줄 왼쪽)와 최이샘이 23일 열린 WKBL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사진=WKBL 제공
[부산=양정웅 스타뉴스 기자] 역시 우리은행이었다. WKBL 아산 우리은행이 챔피언결정전에서 5년 만에 통합우승을 달성했다.


우리은행은 23일 부산 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부산 BNK와 신한은행 SOL 2022~2023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64-57로 승리했다.

이로써 우리은행은 통산 11번째 챔피언결정전 우승이자 10번째 통합우승을 달성했다. 2017~2018시즌 이후 챔프전에서 정상에 오르지 못했던 우리은행은 5년 만에 영광의 순간을 다시 맛봤다.

2019년 창단 후 처음으로 챔피언결정전에 오른 BNK는 플레이오프까지 쾌조의 페이스를 보여줬다. 그러나 챔프전에서 경험 부족과 김한별의 부상 속에 도전을 마무리해야 했다.

우리은행은 김정은이 3점슛 7개 중 5개를 성공시키면서 18득점을 기록했고, 박지현(17득점)과 김단비(12득점), 최이샘(11득점)도 힘을 보탰다. BNK에서는 이소희가 16득점으로 분전했으나 몸 상태가 좋지 않았던 김한별(4득점)의 공백을 채우지 못했다.

우리은행 김정은(앞쪽)이 23일 열린 WKBL 챔피언결정전 7차전에서 득점한 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WKBL 제공
우리은행 김정은(앞쪽)이 23일 열린 WKBL 챔피언결정전 7차전에서 득점한 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WKBL 제공
1, 2차전을 모두 잡은 우리은행은 경기 초반부터 흐름을 주도했다. 김단비와 박지현이 안쪽을 파고들며 포문을 연 우리은행은 베테랑 김정은까지 좋은 슛감을 보여주며 달아났다.

중후반까지 3득점으로 묶였던 BNK는 김시온과 진안의 연속 득점으로 추격했지만 막판 최이샘에게 버저비터 3점포를 맞으며 더블스코어로 1쿼터를 마쳤다.

우리은행 최이샘이 23일 열린 WKBL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3점슛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WKBL 제공
우리은행 최이샘이 23일 열린 WKBL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3점슛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WKBL 제공
그러나 지난 경기에서 2쿼터부터 흐름을 내줬던 BNK는 반대로 2쿼터 들어 추격에 나섰다. 김시온의 3점포로 2점 차까지 따라간 BNK는 안혜지와 이소희(3점)의 득점이 연달아 나오며 21-21 동점을 만들었다. 우리은행은 최이샘이 연속으로 3점슛을 성공시킨데 이어 막판에도 버저비터를 넣으며 38-33 리드로 전반을 마쳤다.

쫓기던 우리은행은 3쿼터 들어 본격적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김정은이 3점슛 2개를 모두 넣었고, 침묵하던 김단비도 본격적으로 득점 행진을 시작했다. BNK는 진안이 쿼터 중후반 연속 6득점을 올렸지만 따라가기는 쉽지 않았다.

4쿼터 들어 BNK는 주전 대부분이 파울 트러블에 걸리며 적극적인 플레이가 어려워졌다. 그런 와중에도 안혜지의 3점포가 터지며 점수 차를 한 자릿수로 좁혔다. 그러나 박지현이 내외곽을 가리지 않고 활약하며 다시 도망가기 시작했다.

두 팀은 62-55 우리은행 리드 상황에서 치열한 수비를 펼치며 점수를 추가하지 못했다. 우리은행은 샷클락을 최대한 활용하는 동시에 막판 김단비의 쐐기 레이업슛이 터지면서 우승을 사실상 확정했다.



부산=양정웅 기자 orionbear@mtstarnews.com



ⓒ 스타뉴스 & 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