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영화 속 장면처럼'' WBC 대회 최고 짜릿한 순간, '9회 2사 이후' 오타니vs트라웃
등록 : 2023.03.23

[사진] 미국 대표 마이크 트라웃(왼쪽)과 일본 대표 오타니 쇼헤이.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홍지수 기자] ‘투타 겸업’ 스타와 미국 메이저리그 최고 타자 중 한 명의 맞대결이 2023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회에서 가장 짜릿한 장면으로 꼽혔다.

MLB.com은 23일(이하 한국시간) 지난 22일 막을 내린 WBC 대회에서 나온 짜릿한 순간들을 살폈다. 모두 10장면이 나열됐는데, 최고의 장면은 결승전에서 경기 종료까지 아웃카운트 하나를 남겨두고 일본 대표 오타니 쇼헤이와 미국 대표 마이크 트라웃의 승부였다.

일본은 2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론디포파크에서 열린 2023 WBC 대회 결승전에서 미국을 3-2로 꺾으면서 2009년 이후 14년 만에 통산 세 번째 우승 트로피를 차지했다.

지난 9일 조별리그 B조 첫 경기에서 중국 상대로 선발 등판한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가 미국전에서 1점 차 승리를 지키기 위해 마운드에 올랐다.

8강까지 ‘투타 겸업’을 한 오타니는 다가오는 빅리그 개막으로 인해 4강부터는 타자만 전념하는 듯했으나 팀이 3-2로 앞선 9회초 마운드에 올랐다.

첫 타자 맥닐에게 볼넷을 내준 오타니는 다음 타석에 들어선 무키 베츠를 2루수 앞 땅볼로 유도해 병살 플레이로 만들었다. 남은 아웃카운트는 하나. 이번 상대는 에인절스 동료이자 메이저리그 최정상급 외야수, 최고 타자 마이크 트라웃이었다.

일본을 대표하는 오타니와 미국을 대표하는 트라웃이 아웃카운트 하나를 남겨두고 1점 차 상황에서 동료에서 적으로 만났다. 두 선수는 LA 에인절스 핵심 선수들이기도 하고, 오타니는 ‘투타겸업’ 스타이며 트라웃은 최고의 타자다.

결과는 오타니가 웃었다. 6구째에 87.2마일(약 140km) 짜리 슬라이더에 트라웃의 방망이가 헛돌았다. 풀카운트 상황이었다. 트라웃이 헛스윙 삼진을 당하면서 경기가 끝났다. 일본이 WBC 대회 챔피언이 되는 순간이었다.

MLB.com은 “2023 WBC 대회 개막 전부터 모두가 바란 꿈의 매치업이 대회 최고의 순간에 실현됐다”며 “오타니와 트라웃의 맞대결은 영화 속 장면 같았다. 세계 최고의 선수가 9회말 2사 이후 금메달을 걸고 처음으로 대결을 펼쳤다”고 전했다.

/knightjisu@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