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SON이 다리 역할 할까, 토트넘도 '김민재' 영입 준비... 맨유와 경쟁
등록 : 2023.03.20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
김민재(왼쪽)와 손흥민. /사진=AFPBBNews=뉴스1
김민재(왼쪽)와 손흥민. /사진=AFPBBNews=뉴스1
[이원희 스타뉴스 기자] 잉글랜드 토트넘이 '괴물' 김민재(27·나폴리) 영입에 나선다. 다만 치열한 경쟁을 뚫어야 한다.


영국 풋볼인사이더의 20일(한국시간) 보도에 따르면 토트넘은 김민재 영입을 위해 맨유와 경쟁할 준비를 마쳤다. 김민재는 세리에A 최고 수비수로 평가받는다. 이를 넘어 유럽 최고 수비수 중 하나로 올라섰다. 이미 많은 팀이 김민재를 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잉글랜드 맨유와 리버풀, 뉴캐슬,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 프랑스 파리생제르맹이 대표적인 구단으로 꼽힌다.

토트넘도 영입경쟁에 참전했다. 지난 날 실수를 바로 잡겠다는 의도다. 토트넘은 김민재가 중국리그에서 활약했을 때부터 러브콜을 보낸 바 있지만, 당시 영입에 확신을 갖지 못한 탓에 적극적으로 움직이지 않았다. 결국 김민재는 튀르키예 명문 페네르바체로 이적했다. 지난 해 여름에는 나폴리 유니폼을 입었고, 빠른 시간 안에 '핫스타'로 올라섰다.

가장 먼저 토트넘은 맨유를 넘어야 한다. 그간 맨유는 새로운 센터백 영입에 열을 올렸다. 월드클래스 리산드로 마르티네스, 라파엘 바란 등을 보유하고 있지만, 이 둘을 제외하곤 신뢰를 주지 못하는 모양새다. 다가오는 여름 해리 매과이어, 빅터 린델로프 등이 팀을 떠날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재와도 오래 전부터 연결돼 왔다.

앞서 영국 현지 언론들은 맨유가 김민재와 나폴리 공격수 빅터 오시멘을 동시에 영입하기 위해 이적료 1억 4300만 파운드(약 2290억 원)를 준비할 것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하지만 토트넘도 센터백 보강이 필요하기는 마찬가지다. 에릭 다이어, 벤 데이비스는 잦은 기복에 비난을 받고 있다. 임대생 클레망 랑글레도 토트넘에 완전하게 합류할지는 미지수다. 믿을 선수로는 크리스티안 로메로뿐이다. 만약 김민재가 온다면 큰 힘이다. 또 토트넘에는 대한민국 공격수 손흥민이 뛰고 있어 다리 역할을 해줄 가능성도 있다.

풋볼 인사이더는 "토트넘이 나폴리 스타 김민재를 영입하는데 맨유와 경쟁할 준비가 돼 있다"고 전했다.

김민재는 올 시즌 리그 26경기에 출전해 매 경기 탄탄한 수비를 과시했다. 덕분에 나폴리는 1990년 이후 33년 만에 리그 정상에 오를 기회를 잡았다. 유럽챔피언스리그에서도 맹활약하면서 나폴리의 구단 역사상 첫 8강 진출도 이끌었다.

김민재(맨 오른쪽). /사진=AFPBBNews=뉴스1
김민재(맨 오른쪽). /사진=AFPBBNews=뉴스1



이원희 기자 mellorbiscan@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www.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