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SON 리그 50호 도움' 토트넘, '리그 꼴등' 사우스햄튼 원정서 졸전 끝 3-3 무승부
등록 : 2023.03.19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인환 기자] 손흥민(31, 토트넘)을 중심으로 하는 토트넘이 사우스햄튼 원정서 졸전 끝에 무승부에 그쳤다.

토트넘은 19일(한국시간) 사우스햄튼과 2022-2023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8라운드 원정경기서 3-3 무승부를 거뒀다.

토트넘은 최약체 상대로 무승부를 거두면서 승점 49로 한 경기 덜 한 3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승점 50)아 점수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한편 2명의 감독(랄프 하젠휘틀, 네이선 존스)을 경질한 후 현재는 감독대행이던 루벤 셀레스(스페인)가 정식으로 지휘봉을 잡고 있는 사우스햄튼은 승점 23(6승 5무 17패)로 리그 최하위로 떠올렸다. 

손흥민은 지난 12일 노팅엄 포레스트와 경기에서 리그 6호 골이자 EPL 통산 99번째 득점에 성공한데 이어 50호 도움까지 성공시켰으나 팀이 승리하지 못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토트넘은 직전 경기에 이어서 3-4-3 라인업을 택했다. 해리 케인과 손흥민, 히샬리송을 택했다. 중원은 벤 데이비스-피에르 호이비에르-올리버 스킵-페드로 포로가 구성했다.

스리백은 클레망 랑글레-에릭 다이어-크리스티안 로메로가 형성했다. 선발 골키퍼는 프레이저 포스터.

100호골을 노리는 손흥민의 움직임은 날랬다. 전반 2분 인상적인 움직임으로 침투해서 슈팅까지 연결했으나 넘어지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사우스햄튼은 전반 3분 제임스 워드 프라우스의 슈팅으로 반격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른 시간 부상 악재가 터졌다. 전반 4분 히샬리송이 부상으로 쓰러졌다. 눈물을 보이던 그는 복귀하지 못하고 데얀 쿨루셉스키와 교체로로 경기장을 떠났다. 사우스햄튼도 부상이 터졌다. 전반 8분 아멜 벨라 코트챕 대신 모함메드 살리수를 투입했다.

팽팽한 승부가 이어졌다. 토트넘은 몸이 날랜 손흥민과 포로가 공세를 이끌었다. 전반 12분 포로가 손흥민을 향한 날카로운 크로스로 공세를 이어갔다. 전반 25분 손흥민의 크로스를 포로가 슈팅으로 날렸으나 상대의 선방에 막혔다.

양 팀 모두 여기에 연이은 부상이 나왔다. 전반 33분 얀 베드나렉의 부상으로 인해서 에인슬리 메이틀랜드 나일스가 투입됐다. 토트넘 역시 마찬가지었다. 전반 36분 데이비스가 부상으로 쓰러져 경기에 복귀하지 못했다. 데이비스 대신 이반 페리시치가 경기에 투입됐다. 손흥민은 전반 38분 슈팅을 시도했으나 무산됐다.

전반 추가 시간으로 부상이 많아서 7분이 주어졌다. 컨디션이 좋은 손흥민과 포로가 마침내 해냈다. 전반 추가 시간 1분 손흥민이 쇄도하는 포로를 보고 정확하게 공간 패스를 전해줬다. 이를 포로가 정확하게 마무리하면서 선제골로 이어졌다. 전반은 그대로 토트넘이 1-0으로 앞선 채 마무리됐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사우스햄튼이 반격에 나섰다. 후반 1분 테오 월콧의 패스를 받은 체 아담스가 마무리하면서 경기를 원점에 돌렸다. 동점골 이후 사우스햄튼이 기세를 타고 파상 공세를 퍼부었다.

후반 9분 페리시치가 좋은 찬스를 잡고 슈팅을 날렸으나 상대 수비수 손에 맞고 벗어났다. 비디오 판독(VAR)에 들어갔으나 페널티킥은 선언되지 않았다.

토트넘은 후반 20분 다시 앞서가기 시작했다. 교체 투입된 쿨루셉스키의 크로스를 케인이 헤더로 마무리하면서 2-1로 다시 앞서가기 시작했다. 

기세를 탄 후반 28분 토트넘은 로메로가 떨궈준 공을 박스 앞에 있던 페리시치가 가볍게 밀어 넣으면서 쐐기골로 이어갔다. 사우스햄튼도 그대로 무너지지 않았다. 후반 32분 세쿠 마라의 패스를 받은 월콧이 만회골을 터트리면서 2-3으로 격차를 좁혔다. 

여기에 토트넘은 교체 투입된 쿨루셉스키마저 부상으로 쓰러졌다. 경기장에 복귀했던 그는 다시 고통을 호소하면서 후반 41분 파페 사르와 교체로 경기장을 떠나야만 했다.

여기에 교체 투칩된 사르가 후반 44분 박스 안 무리한 수비로 페널티킥을 내줬다. 키커로 나선 워드 프라우스가 침착하게 성공시키면서 3-3으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경기는 그대로 3-3 무승부로 매조지어졌다. /mcadoo@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