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랭킹 1위' 김민선, 월드컵 3회 연속 우승...생애 첫 36초대 진입
등록 : 2022.12.10

[사진] 국제빙상경기연맹 공식 홈페이지.

[OSEN=고성환 기자] '빙속여제' 김민선(23, 의정부시청)이 월드컵 3회 연속 우승을 달성하며 랭킹 1위의 위용을 떨쳤다.

김민선은 10일(한국시간) 캐나다 캘거리 올림픽 오벌에서 열린 2022-202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3차 대회 여자 500m 디비전A(1부리그)에서 개인 최고 기록인 36초972를 기록하며 금메달을 목에 획득했다.

8조 아웃코스에서 레이스를 시작한 김민선은 첫 100m 구간을 전체 4위인 10초46으로 통과했다. 이후 김민선은 막판 뒷심을 발휘하며 스피드를 올렸고, 끝내 1위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김민선과 2위 버네사 헤어초크(37초261·오스트리아)의 격차는 무려 0.289초에 달한다. 압도적으로 1위를 차지한 김민선은 지난 ISU 2022-2023 월드컵 1차 대회와 2차 대회에 이어 3차 대회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며 월드컵 3회 연속 우승을 달성했다. 지난달 열린 ISU 사대륙선수권대회까지 포함하면 4개 대회 연속 우승이다.

이번 대회서 유일하게 36초대를 마크한 김민선은 기존의 개인 최고 기록(37초200)을 0.228초 앞당겼다.

이로써 김민선은 이상화 이후로 36초대 기록을 쓴 최초의 한국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이상화는 지난 2013년 36초36으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세계 기록을 세운 바 있다. 

현재까지 진행된 월드컵 세 대회 500m 종목에서 모두 우승을 차지한 김민선은 월드컵 포인트 180점을 기록하며 이번 시즌 여자 500m 세계랭킹 1위를 유지했다. 2위 헤어초크와 격차는 29점이다.

이제 김민선은 다음 주 열리는 월드컵 4차 대회에서 4회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김민선은 "금메달과 더불어 36초972의 (이번 시즌) 대회 신기록을 세워 뿌듯하다"며 "1, 2차 월드컵과 사대륙선수권까지 치러서 어려운 부분이 있지만, 체력 관리를 잘해 4차 대회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사진] 국제빙상경기연맹 공식 홈페이지.

/finekosh@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